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위 녹인 산타들…“달리면서 기부해요”
입력 2017.12.18 (06:21) 수정 2017.12.18 (06: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추위 녹인 산타들…“달리면서 기부해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탄절을 앞두고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이색 달리기 대회가 열렸습니다.

수백 명의 산타들이 달리면서 투병 중인 아동들의 치료비를 모았습니다.

이색 기부 현장을 이현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산타가 서울 도심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산타 복장을 한 500여 명이 3킬로미터 달리기에 나섰습니다.

체감 기온 영하 11도의 추위도 이들을 막을 순 없습니다.

달리기에 앞서 산타들은 준비해온 의상을 뽐내봅니다.

준비운동으로 몸을 풀고 출발선으로 모여듭니다.

<인터뷰> 정재학 씨 가족('2017 산타런' 참가자) : "크리스마스 전에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거리를 하나 만들어보고 싶어서 이게 기부도 된다 그래 가지고... (열심히 할게요.)"

<녹취> "하나, 둘, 셋, 산타런 출발!"

루돌프를 타고 나온 산타도 있고, 유모차를 타고 대회에 참가한 아기 산타도 있습니다.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달리기에 나선 건 특별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신다혜(필더필 대표) : "한 명 한 명이 모여서 힘이 되면 산타가 모두가 될 수 있게 만들고 이것이 기부가 되게끔 연결하는 마라톤 축제 형태로 풀어가는 행사입니다."

산타들이 낸 참가비의 10%는 투병 중인 아동들의 병원 치료비로 쓰입니다.

또 바자회 수익금의 절반은 청년예술가에게 지원됩니다.

외국에서 열리는 대규모 산타 달리기 기부 행사가 국내에서 대규모로 열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근 이영학 사건으로 위축된 기부 운동.

성탄절을 앞두고 벌어진 이색 행사가 추운 겨울에 훈훈함을 전해줬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추위 녹인 산타들…“달리면서 기부해요”
    • 입력 2017.12.18 (06:21)
    • 수정 2017.12.18 (06:34)
    뉴스광장 1부
추위 녹인 산타들…“달리면서 기부해요”
<앵커 멘트>

성탄절을 앞두고 지난 주말 서울 도심에서 이색 달리기 대회가 열렸습니다.

수백 명의 산타들이 달리면서 투병 중인 아동들의 치료비를 모았습니다.

이색 기부 현장을 이현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산타가 서울 도심 거리를 가득 메웠습니다.

산타 복장을 한 500여 명이 3킬로미터 달리기에 나섰습니다.

체감 기온 영하 11도의 추위도 이들을 막을 순 없습니다.

달리기에 앞서 산타들은 준비해온 의상을 뽐내봅니다.

준비운동으로 몸을 풀고 출발선으로 모여듭니다.

<인터뷰> 정재학 씨 가족('2017 산타런' 참가자) : "크리스마스 전에 가족들과 즐거운 추억거리를 하나 만들어보고 싶어서 이게 기부도 된다 그래 가지고... (열심히 할게요.)"

<녹취> "하나, 둘, 셋, 산타런 출발!"

루돌프를 타고 나온 산타도 있고, 유모차를 타고 대회에 참가한 아기 산타도 있습니다.

추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달리기에 나선 건 특별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신다혜(필더필 대표) : "한 명 한 명이 모여서 힘이 되면 산타가 모두가 될 수 있게 만들고 이것이 기부가 되게끔 연결하는 마라톤 축제 형태로 풀어가는 행사입니다."

산타들이 낸 참가비의 10%는 투병 중인 아동들의 병원 치료비로 쓰입니다.

또 바자회 수익금의 절반은 청년예술가에게 지원됩니다.

외국에서 열리는 대규모 산타 달리기 기부 행사가 국내에서 대규모로 열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최근 이영학 사건으로 위축된 기부 운동.

성탄절을 앞두고 벌어진 이색 행사가 추운 겨울에 훈훈함을 전해줬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