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배 중 민노총 사무총장, 민주당 대표실 기습 점거…단식 농성
입력 2017.12.18 (15:03) 수정 2017.12.18 (15:08) 정치
수배 중 민노총 사무총장, 민주당 대표실 기습 점거…단식 농성
폭력 시위 주도 혐의로 2년 넘게 수배 중인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이 18일(오늘)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 기습적으로 잠입해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 총장을 비롯한 민노총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9시쯤 민주당사에 잠입한 뒤, 9층 당 대표실을 점거하고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 등 구속 노동자 석방과 노동시간 단축을 비롯한 근로기준법 개정 중단, 이 총장 등의 수배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이 총장은 2015년 5월 1일 노동절 집회와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 등 서울 도심에서 열린 불법·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뒤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생활하는 등 2년 넘게 수배 생활을 해 왔다.

당시 같은 혐의로 체포돼 재판에 넘겨진 한상균 위원장은 지난 5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이 확정돼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

이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당이 기자들의 당사 출입을 통제했다.

이에 민노총은 민주당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당사 밖에서 즉석 기자회견을 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공동위원장은 회견에서 "민주당의 정권교체는 민노총이 앞장서서 투쟁해 왔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입조차도 막는 민주당의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한 위원장을 비롯한 양심수들의 전원 석방과 이 총장의 수배 해제, 근로기준법 개악 시도를 동시에 풀기 위해 농성에 돌입했다"며 "민노총은 이후 더 조직적으로 이 문제를 반드시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정수 민노총 대변인도 "문재인 정부가 출범 7개월이 되고 있지만, 이 시점까지 양심수 석방과 이 총장 수배 해제에 대한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노총 관계자들이 당사에 들어온 상황에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며 "당 대표실이 아닌 지하 1층 공간을 마련해줄 테니 거기서 기자회견을 하라고 설득했지만, 이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수배 중 민노총 사무총장, 민주당 대표실 기습 점거…단식 농성
    • 입력 2017.12.18 (15:03)
    • 수정 2017.12.18 (15:08)
    정치
수배 중 민노총 사무총장, 민주당 대표실 기습 점거…단식 농성
폭력 시위 주도 혐의로 2년 넘게 수배 중인 민주노총 이영주 사무총장이 18일(오늘)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 기습적으로 잠입해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 총장을 비롯한 민노총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9시쯤 민주당사에 잠입한 뒤, 9층 당 대표실을 점거하고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이들은 한상균 민노총 위원장 등 구속 노동자 석방과 노동시간 단축을 비롯한 근로기준법 개정 중단, 이 총장 등의 수배 해제를 요구하고 있다.

이 총장은 2015년 5월 1일 노동절 집회와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 등 서울 도심에서 열린 불법·폭력시위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뒤 민주노총 사무실에서 생활하는 등 2년 넘게 수배 생활을 해 왔다.

당시 같은 혐의로 체포돼 재판에 넘겨진 한상균 위원장은 지난 5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의 실형이 확정돼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

이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민주당이 기자들의 당사 출입을 통제했다.

이에 민노총은 민주당에 불만을 표시하면서, 당사 밖에서 즉석 기자회견을 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공동위원장은 회견에서 "민주당의 정권교체는 민노총이 앞장서서 투쟁해 왔기 때문"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출입조차도 막는 민주당의 행태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한 위원장을 비롯한 양심수들의 전원 석방과 이 총장의 수배 해제, 근로기준법 개악 시도를 동시에 풀기 위해 농성에 돌입했다"며 "민노총은 이후 더 조직적으로 이 문제를 반드시 풀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남정수 민노총 대변인도 "문재인 정부가 출범 7개월이 되고 있지만, 이 시점까지 양심수 석방과 이 총장 수배 해제에 대한 어떤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민노총 관계자들이 당사에 들어온 상황에서 어떻게 할 수가 없었다"며 "당 대표실이 아닌 지하 1층 공간을 마련해줄 테니 거기서 기자회견을 하라고 설득했지만, 이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