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회 운영위 내일 소집…한국당 개회 요구
입력 2017.12.18 (15:07) 수정 2017.12.18 (15:08) 정치
국회 운영위 내일 소집…한국당 개회 요구
자유한국당의 요구로 국회 운영위원회가 19일(내일) 소집됐다.

국회 운영위 행정실은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19일 오전 11시 운영위원회 회의를 개회한다"며 "국회법 제52조에 따라 한국당 김선동 의원 등 8인의 개회 요구로 소집됐고, 안건은 미정"이라고 공지했다.

한국당은 그간 김성태 원내대표 취임 이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을 문제 삼으며, 이 문제를 보고받기 위한 운영위 소집을 요구해 왔다.

민주당은 일단 한국당의 요구로 운영위가 열리는 만큼 회의에는 참석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간사 간 안건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회의를 개최한다는 것 자체가 황당하기 짝이 없는 일"이라며 "그러나 여당으로서 상임위를 거부할 수는 없는 일이기 때문에 회의가 열린다면 참석해 한국당의 일방적 정치공세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회 운영위 내일 소집…한국당 개회 요구
    • 입력 2017.12.18 (15:07)
    • 수정 2017.12.18 (15:08)
    정치
국회 운영위 내일 소집…한국당 개회 요구
자유한국당의 요구로 국회 운영위원회가 19일(내일) 소집됐다.

국회 운영위 행정실은 이날 소속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19일 오전 11시 운영위원회 회의를 개회한다"며 "국회법 제52조에 따라 한국당 김선동 의원 등 8인의 개회 요구로 소집됐고, 안건은 미정"이라고 공지했다.

한국당은 그간 김성태 원내대표 취임 이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방문을 문제 삼으며, 이 문제를 보고받기 위한 운영위 소집을 요구해 왔다.

민주당은 일단 한국당의 요구로 운영위가 열리는 만큼 회의에는 참석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간사 간 안건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일방적으로 회의를 개최한다는 것 자체가 황당하기 짝이 없는 일"이라며 "그러나 여당으로서 상임위를 거부할 수는 없는 일이기 때문에 회의가 열린다면 참석해 한국당의 일방적 정치공세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