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북중 정상 회담, 남북 정상 회담, 북미 정상 회담 등 한반도, 그리고 북한을 둘러싼 각국의 정상...
승무원 서빙 실수 “치킨커리 중징계” 대한항공…조현민 전무는?
승무원 서빙 실수 “치킨커리 중징계” 대한항공…조현민 전무는?
대한항공 승무원의 식사 서빙 실수에 대해 고객이 불만을 접수하자, 해당 승무원들이 중징계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수원 광교 화재로 15명 사상…오늘 현장 합동감식
입력 2017.12.26 (06:30) | 수정 2017.12.26 (07:2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수원 광교 화재로 15명 사상…오늘 현장 합동감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기도 수원의 한 고층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큰 불이 나 작업자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습니다.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자 인근 아파트 주민 일부도 급히 대피해 상황을 초조하게 지켜봤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로 솟구친 검은 연기가 주변 아파트 단지로 퍼져 나갑니다.

<녹취> 인근 주민 : "불에 다 타겠다. 이거..."

인근 도로도 연기로 뒤덮혔습니다.

<녹취> 운전자 : "점점 커지나봐. 불길이..."

한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뿜어져 나온 연기입니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한 시간은 신고 4분만인 오후 2시50분.

소방헬기까지 출동해 공중에서 물을 뿌리고, 작업자 120여 명 가운데 지상으로 빠져나올 수 없어 14층 옥상으로 대피한 작업자는 모두 10명.

<녹취> 인근 주민 : "매달려 있어. 사람이..."

1명은 헬기로 나머지 9명은 소방대원들에게 구조됐습니다.

그러나 작업자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불길이 처음 뿜어져 나온 곳은 지하 2층입니다.

<녹취> 정경남(경기 수원소방서장) : "원인은 산소 절단작업 중에 발화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인근 9개 소방서에서 헬기 6대 등 장비 57대와 인력 120여 명을 투입해 2시간 30여 분 만에 불길을 잡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처음 불길이 솟은 지하층에서 진행된 작업 과정에서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과실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수원 광교 화재로 15명 사상…오늘 현장 합동감식
    • 입력 2017.12.26 (06:30)
    • 수정 2017.12.26 (07:29)
    뉴스광장 1부
수원 광교 화재로 15명 사상…오늘 현장 합동감식
<앵커 멘트>

경기도 수원의 한 고층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큰 불이 나 작업자 1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다쳤습니다.

검은 연기가 주변을 뒤덮자 인근 아파트 주민 일부도 급히 대피해 상황을 초조하게 지켜봤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늘로 솟구친 검은 연기가 주변 아파트 단지로 퍼져 나갑니다.

<녹취> 인근 주민 : "불에 다 타겠다. 이거..."

인근 도로도 연기로 뒤덮혔습니다.

<녹취> 운전자 : "점점 커지나봐. 불길이..."

한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뿜어져 나온 연기입니다.

소방대원들이 도착한 시간은 신고 4분만인 오후 2시50분.

소방헬기까지 출동해 공중에서 물을 뿌리고, 작업자 120여 명 가운데 지상으로 빠져나올 수 없어 14층 옥상으로 대피한 작업자는 모두 10명.

<녹취> 인근 주민 : "매달려 있어. 사람이..."

1명은 헬기로 나머지 9명은 소방대원들에게 구조됐습니다.

그러나 작업자 1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습니다.

진화작업을 하던 소방관 2명도 부상을 입었습니다.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불길이 처음 뿜어져 나온 곳은 지하 2층입니다.

<녹취> 정경남(경기 수원소방서장) : "원인은 산소 절단작업 중에 발화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인근 9개 소방서에서 헬기 6대 등 장비 57대와 인력 120여 명을 투입해 2시간 30여 분 만에 불길을 잡았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처음 불길이 솟은 지하층에서 진행된 작업 과정에서 안전수칙을 제대로 지켰는지 과실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