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롱코트에 모피 목도리… 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오늘(21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측 예술단 파견을 위한 북측 사전점검단이 방남한 가운데 단장으로...
[K스타]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 만의 결혼식’ 새삼 주목
송해 부인 별세…가슴 울린 ‘63년만 결혼식’ 새삼 주목
방송인 송해(91)가 부인상을 당했다. 송해의 아내 석옥이 여사가 지난 20일 지병으로 생...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새해 소망 기원”…2018년 새해 첫 순간들
입력 2018.01.01 (06:31) | 수정 2018.01.01 (07:2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새해 소망 기원”…2018년 새해 첫 순간들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8년 힘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간밤엔 보신각의 웅장한 타종 소리가 희망을 기원했습니다.

새해를 알리는 아기들의 울음 소리와 한국을 찾은 첫 손님 등, 올해의 첫 순간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3, 2, 1..."

보신각 종소리와 함께 2018년 새해의 문이 열렸습니다.

가족, 연인들과 함께 거리에 모인 시민들은 서른세 번의 종소리를 들으며 새해의 희망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최광균 이준열 계원주 김태윤 : "저희 4명 다 좋은 배우가 됐으면 좋겠고요, 배우 지망생 여러분들 모두 파이팅 합시다! (2018년 파이팅!) "

<인터뷰> 심혜정 유현정 이정은 : "대학교 들어가서 과탑(학과 1등)하게 해주세요."

백 23층의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선 화려한 불꽃놀이로 새해를 맞았습니다.

<녹취> "3, 2, 1..."

새해를 알리는 불꽃이 피어오릅니다.

만 오천여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았고 시민들에게 셀렘과 기쁨으로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희망의 새 생명의 울음소리도 곳곳에서 울려퍼졌습니다.

<녹취> "아, 예쁘다. 공주님 태어났어요."

<인터뷰> 박수진(2018년 0시 0분 출산) : "건강하게 나와줘서 너무 고맙고, 그냥 건강하고 바르게만 자랐으면 좋겠어요."

같은 시각 3.43kg의 건강한 남아도 엄마의 품에 안겼습니다.

새벽 0시 25분 올해 첫 해외 손님이 대한민국을 찾아왔습니다.

이번이 4번째 한국행인 중국 베이징에서 온 후이천 씨는 뜻밖의 환영식에 각별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새해 첫 화물기가 인천공항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새벽 1시 5분, 수하물을 한가득 싣고, 중국 상하이 푸둥국제공항으로 날아갔습니다.

모두가 더 나은 미래를 꿈꾸며 2018년 새해 첫날을 맞았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새해 소망 기원”…2018년 새해 첫 순간들
    • 입력 2018.01.01 (06:31)
    • 수정 2018.01.01 (07:25)
    뉴스광장 1부
“새해 소망 기원”…2018년 새해 첫 순간들
<앵커 멘트>

2018년 힘찬 새해가 밝았습니다.

간밤엔 보신각의 웅장한 타종 소리가 희망을 기원했습니다.

새해를 알리는 아기들의 울음 소리와 한국을 찾은 첫 손님 등, 올해의 첫 순간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3, 2, 1..."

보신각 종소리와 함께 2018년 새해의 문이 열렸습니다.

가족, 연인들과 함께 거리에 모인 시민들은 서른세 번의 종소리를 들으며 새해의 희망을 기원했습니다.

<인터뷰> 최광균 이준열 계원주 김태윤 : "저희 4명 다 좋은 배우가 됐으면 좋겠고요, 배우 지망생 여러분들 모두 파이팅 합시다! (2018년 파이팅!) "

<인터뷰> 심혜정 유현정 이정은 : "대학교 들어가서 과탑(학과 1등)하게 해주세요."

백 23층의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선 화려한 불꽃놀이로 새해를 맞았습니다.

<녹취> "3, 2, 1..."

새해를 알리는 불꽃이 피어오릅니다.

만 오천여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수놓았고 시민들에게 셀렘과 기쁨으로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희망의 새 생명의 울음소리도 곳곳에서 울려퍼졌습니다.

<녹취> "아, 예쁘다. 공주님 태어났어요."

<인터뷰> 박수진(2018년 0시 0분 출산) : "건강하게 나와줘서 너무 고맙고, 그냥 건강하고 바르게만 자랐으면 좋겠어요."

같은 시각 3.43kg의 건강한 남아도 엄마의 품에 안겼습니다.

새벽 0시 25분 올해 첫 해외 손님이 대한민국을 찾아왔습니다.

이번이 4번째 한국행인 중국 베이징에서 온 후이천 씨는 뜻밖의 환영식에 각별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새해 첫 화물기가 인천공항을 떠날 채비를 합니다.

새벽 1시 5분, 수하물을 한가득 싣고, 중국 상하이 푸둥국제공항으로 날아갔습니다.

모두가 더 나은 미래를 꿈꾸며 2018년 새해 첫날을 맞았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