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드컵의 해…한국 축구, 돌풍 노린다
입력 2018.01.01 (09:54) 수정 2018.01.01 (10:01) 930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월드컵의 해…한국 축구, 돌풍 노린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는 6월에는 러시아 월드컵이 열려 전 세계 축구팬들을 열광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9회 연속 본선에 진출한 우리 대표팀은 강팀들과 맞서 돌풍을 벼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구촌 최대의 축구 축제인 국제축구연맹 월드컵.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 있는 12개 경기장에서 열립니다.

지난 대회 우승팀 독일을 비롯해 총 32개 나라가 출전해 4개 팀씩 조별리그를 치른 뒤 16강부터 토너먼트에 돌입합니다.

메시와 호날두 등 최고 스타들의 자존심 경쟁도 볼만합니다.

9회 연속 본선 무대를 밟은 우리나라도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대표팀은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함께 F조에 편성됐습니다.

6월 18일 유럽의 복병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르고 23일에는 멕시코와 2차전을 벌입니다.

27일에는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독일과 대결합니다.

상대 팀들이 우리보다 전력이 강하지만, 손흥민이 최고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고 최근 한일전 승리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인터뷰>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우리가 좋은 경기와 함께 좋은 팀이 되기 위해서는 무실점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팀을 최대한 만들어야 하고 그러면서 경기에서 이겨나가야 합니다."

대표팀은 철저한 준비로 한국 축구의 강점을 살려 새로운 신화 창조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월드컵의 해…한국 축구, 돌풍 노린다
    • 입력 2018.01.01 (09:54)
    • 수정 2018.01.01 (10:01)
    930뉴스
월드컵의 해…한국 축구, 돌풍 노린다
<앵커 멘트>

오는 6월에는 러시아 월드컵이 열려 전 세계 축구팬들을 열광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9회 연속 본선에 진출한 우리 대표팀은 강팀들과 맞서 돌풍을 벼르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현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구촌 최대의 축구 축제인 국제축구연맹 월드컵.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러시아 11개 도시에 있는 12개 경기장에서 열립니다.

지난 대회 우승팀 독일을 비롯해 총 32개 나라가 출전해 4개 팀씩 조별리그를 치른 뒤 16강부터 토너먼트에 돌입합니다.

메시와 호날두 등 최고 스타들의 자존심 경쟁도 볼만합니다.

9회 연속 본선 무대를 밟은 우리나라도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대표팀은 독일 스웨덴 멕시코와 함께 F조에 편성됐습니다.

6월 18일 유럽의 복병 스웨덴과 첫 경기를 치르고 23일에는 멕시코와 2차전을 벌입니다.

27일에는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독일과 대결합니다.

상대 팀들이 우리보다 전력이 강하지만, 손흥민이 최고의 기량을 과시하고 있고 최근 한일전 승리로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인터뷰> 신태용(축구대표팀 감독) : "우리가 좋은 경기와 함께 좋은 팀이 되기 위해서는 무실점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팀을 최대한 만들어야 하고 그러면서 경기에서 이겨나가야 합니다."

대표팀은 철저한 준비로 한국 축구의 강점을 살려 새로운 신화 창조를 자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