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입력 2018.01.02 (16:41) | 수정 2018.01.02 (16:44) Go!현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대출을 받게 한 뒤 돈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수금책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A 씨(27)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한 달 사이 17차례에 걸쳐 1억 3천만 원의 사기 행각을 벌였으며 대포통장에 대한 단속이 강화돼 계좌를 구하기 어려워지자 발각될 우려가 적고 비용도 들지 않는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 입력 2018.01.02 (16:41)
    • 수정 2018.01.02 (16:44)
    Go!현장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대출을 받게 한 뒤 돈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수금책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A 씨(27)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한 달 사이 17차례에 걸쳐 1억 3천만 원의 사기 행각을 벌였으며 대포통장에 대한 단속이 강화돼 계좌를 구하기 어려워지자 발각될 우려가 적고 비용도 들지 않는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