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한진그룹 휘청, 발목 잡은 ‘재벌 3세’ 리스크
한진그룹 휘청, 발목 잡은 ‘재벌 3세’ 리스크
뒤늦은 감이 있는 조양호 회장의 사과와 딸들의 사퇴, 어떤 배경에서 나온 것인지...
“손실 보전할 테니 또 투자”…미래에셋 황당한 불완전 판매
“손실 보전할 테니 또 투자”…미래에셋 황당한 불완전 판매
미래에셋대우증권이 권유한 고위험 파생상품에 투자했다가, 투자자들이 수백억 대의...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입력 2018.01.02 (16:41) | 수정 2018.01.02 (16:44) Go!현장
동영상영역 시작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대출을 받게 한 뒤 돈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수금책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A 씨(27)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한 달 사이 17차례에 걸쳐 1억 3천만 원의 사기 행각을 벌였으며 대포통장에 대한 단속이 강화돼 계좌를 구하기 어려워지자 발각될 우려가 적고 비용도 들지 않는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 입력 2018.01.02 (16:41)
    • 수정 2018.01.02 (16:44)
    Go!현장
[고현장] 지하철 물품보관함에 1천800만 원 넣은 20대 여성…왜?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대출을 받게 한 뒤 돈을 가로챈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경기 고양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국내 수금책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A 씨(27) 등 2명을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 한 달 사이 17차례에 걸쳐 1억 3천만 원의 사기 행각을 벌였으며 대포통장에 대한 단속이 강화돼 계좌를 구하기 어려워지자 발각될 우려가 적고 비용도 들지 않는 지하철 물품보관함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 관계자는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만나보시죠.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