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특파원리포트]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얼마면 되겠니?”…급한 아베,돈 싸들고 평양갈까?
북중 정상 회담, 남북 정상 회담, 북미 정상 회담 등 한반도, 그리고 북한을 둘러싼 각국의 정상...
승무원 서빙 실수 “치킨커리 중징계” 대한항공…조현민 전무는?
승무원 서빙 실수 “치킨커리 중징계” 대한항공…조현민 전무는?
대한항공 승무원의 식사 서빙 실수에 대해 고객이 불만을 접수하자, 해당 승무원들이 중징계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제천 참사’ 벌써 잊었나?…안 열리는 목욕탕 비상구
입력 2018.01.02 (21:16) | 수정 2018.01.02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제천 참사’ 벌써 잊었나?…안 열리는 목욕탕 비상구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29명의 사망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특히 희생자 대부분이 여자목욕탕이 있는 2층에서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 했는데요,

당시 목욕탕에서 밖으로 나가는 비상구가 있었지만, 어지럽게 쌓인 물건으로 가로막혀서 희생자들이 비상구를 찾을 수 없었다는 분석입니다.

다른 목욕시설은 어떨까요?

소방당국이 서울 시내 목욕탕을 불시에 점검해 봤는데 3곳 중 1곳 넘게 문제가 적발됐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목욕탕.

소방대원이 비상구 문을 열어보지만 꿈적도 하지 않습니다.

관리인이 손을 써 봐도 마찬가지.

심지어 이유조차 모릅니다.

<녹취> 목욕탕 관리인(음성변조) : "그러니까 왜 안 열리는지 우리도 이상하네."

서울의 또 다른 목욕탕.

피난통로 쪽으로 나가자 흰색 합판이 가로막고 있습니다.

위에 붙어 있는 '비상구' 안내판이 무색합니다.

<녹취> 단속 소방관 : "비상구를 막고, 지금 나가는 데가 하나 없어져 버렸잖아요."

비상구가 열려도 무용지물인 곳도 있습니다.

문이 안에서 밖으로 열려야 하지만 거꾸로 설치한 데다, 곳곳에 쌓여 있는 짐은 탈출을 어렵게 합니다.

<녹취> 단속 소방관 : "사람들이 피난할 때 장애가 충분히 될 수 있는 거라서 좀 깨끗하게 치워주시고…."

서울소방본부가 목욕탕과 찜질방 300여 곳을 불시 점검한 결과 3곳 중 1곳 이상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됐습니다.

비상구가 막힌 것은 물론 화재경보기를 비닐로 감싸 먹통으로 만들어 놓거나 방화문을 철거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명식(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검사지도팀장) : "여성 소방공무원을 별도로 편성해서 여성 목욕탕 위주로 해서 전수조사하게 되었습니다."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 제천 목욕탕 참사 이후에도 안전불감증이라는 켜켜이 묵은 때는 여전히 씻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제천 참사’ 벌써 잊었나?…안 열리는 목욕탕 비상구
    • 입력 2018.01.02 (21:16)
    • 수정 2018.01.02 (22:02)
    뉴스 9
‘제천 참사’ 벌써 잊었나?…안 열리는 목욕탕 비상구
<앵커 멘트>

지난달 29명의 사망자를 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특히 희생자 대부분이 여자목욕탕이 있는 2층에서 발견돼 안타까움을 더 했는데요,

당시 목욕탕에서 밖으로 나가는 비상구가 있었지만, 어지럽게 쌓인 물건으로 가로막혀서 희생자들이 비상구를 찾을 수 없었다는 분석입니다.

다른 목욕시설은 어떨까요?

소방당국이 서울 시내 목욕탕을 불시에 점검해 봤는데 3곳 중 1곳 넘게 문제가 적발됐습니다.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목욕탕.

소방대원이 비상구 문을 열어보지만 꿈적도 하지 않습니다.

관리인이 손을 써 봐도 마찬가지.

심지어 이유조차 모릅니다.

<녹취> 목욕탕 관리인(음성변조) : "그러니까 왜 안 열리는지 우리도 이상하네."

서울의 또 다른 목욕탕.

피난통로 쪽으로 나가자 흰색 합판이 가로막고 있습니다.

위에 붙어 있는 '비상구' 안내판이 무색합니다.

<녹취> 단속 소방관 : "비상구를 막고, 지금 나가는 데가 하나 없어져 버렸잖아요."

비상구가 열려도 무용지물인 곳도 있습니다.

문이 안에서 밖으로 열려야 하지만 거꾸로 설치한 데다, 곳곳에 쌓여 있는 짐은 탈출을 어렵게 합니다.

<녹취> 단속 소방관 : "사람들이 피난할 때 장애가 충분히 될 수 있는 거라서 좀 깨끗하게 치워주시고…."

서울소방본부가 목욕탕과 찜질방 300여 곳을 불시 점검한 결과 3곳 중 1곳 이상에서 위반사항이 적발됐습니다.

비상구가 막힌 것은 물론 화재경보기를 비닐로 감싸 먹통으로 만들어 놓거나 방화문을 철거해놓은 곳도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명식(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검사지도팀장) : "여성 소방공무원을 별도로 편성해서 여성 목욕탕 위주로 해서 전수조사하게 되었습니다."

대규모 인명피해가 난 제천 목욕탕 참사 이후에도 안전불감증이라는 켜켜이 묵은 때는 여전히 씻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