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韓 축구, 16강 첫 시험…‘스웨덴을 잡아라!’
입력 2018.01.02 (21:35) | 수정 2018.01.02 (21:47)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韓 축구, 16강 첫 시험…‘스웨덴을 잡아라!’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018년, 올해는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데요.

우리나라와 같은 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의 전력을 차례로 살펴보겠습니다.

첫 순서는 본선 첫 경기에서 맞붙게 될 스웨덴입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2년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된 '바이킹 군단' 스웨덴.

유럽 예선에서 전통의 강호, 이탈리아에 60년 만의 본선 진출 실패를 안긴 북유럽의 강홉니다.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수비력이 강점이지만, 예선에서 프랑스를 2대 1로 꺾는 등 공격력도 막강합니다.

북유럽 특유의 우월한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힘과 높이를 겸비했다는 평갑니다.

한국 역시 스웨덴과의 역대 전적에서 2무 2패로,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습니다.

<인터뷰>잔느 안데르손(스웨덴 감독) : "한국과 멕시코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지금부터라도 공부해야 합니다."

그러나 스웨덴은, 유럽팀 가운데선 비교적 약체로 꼽히니다.

한국 특유의 조직력으로 맞선다면 그나마 해볼 만한 상대입니다.

그래서, 스웨덴과의 첫 경기는 한국의 16강 진출을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요한 폴론옴(스톡홀름 시민) : "스웨덴팀을 믿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월드컵에서 항상 좋은 성적을 거둬 온 훌륭한 팀입니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입니다."

한국과 스웨덴, 양팀 모두 서로와의 첫 경기에 사활을 걸면서 물러설수 없는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韓 축구, 16강 첫 시험…‘스웨덴을 잡아라!’
    • 입력 2018.01.02 (21:35)
    • 수정 2018.01.02 (21:47)
    뉴스 9
韓 축구, 16강 첫 시험…‘스웨덴을 잡아라!’
<앵커 멘트>

2018년, 올해는 러시아 월드컵이 열리는데요.

우리나라와 같은 조에 속한 독일과 멕시코, 스웨덴의 전력을 차례로 살펴보겠습니다.

첫 순서는 본선 첫 경기에서 맞붙게 될 스웨덴입니다.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이민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2년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된 '바이킹 군단' 스웨덴.

유럽 예선에서 전통의 강호, 이탈리아에 60년 만의 본선 진출 실패를 안긴 북유럽의 강홉니다.

탄탄한 조직력을 바탕으로 한 수비력이 강점이지만, 예선에서 프랑스를 2대 1로 꺾는 등 공격력도 막강합니다.

북유럽 특유의 우월한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힘과 높이를 겸비했다는 평갑니다.

한국 역시 스웨덴과의 역대 전적에서 2무 2패로, 한 번도 이겨본 적이 없습니다.

<인터뷰>잔느 안데르손(스웨덴 감독) : "한국과 멕시코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지금부터라도 공부해야 합니다."

그러나 스웨덴은, 유럽팀 가운데선 비교적 약체로 꼽히니다.

한국 특유의 조직력으로 맞선다면 그나마 해볼 만한 상대입니다.

그래서, 스웨덴과의 첫 경기는 한국의 16강 진출을 판가름할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인터뷰> 요한 폴론옴(스톡홀름 시민) : "스웨덴팀을 믿습니다. 하지만 한국은 월드컵에서 항상 좋은 성적을 거둬 온 훌륭한 팀입니다.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입니다."

한국과 스웨덴, 양팀 모두 서로와의 첫 경기에 사활을 걸면서 물러설수 없는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스톡홀름에서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