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매체 “2018년 MLB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 오타니”
입력 2018.01.03 (09:04) | 수정 2018.01.03 (09:14) 연합뉴스
美 매체 “2018년 MLB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 오타니”
'일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2018년 미국 메이저리그가 가장 흥미롭게 지켜보는 선수다.

오타니가 메이저리그행을 선언한 후 미국 현지 매체들은 오타니에 관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스포츠전문매체 ESPN도 3일(한국시간) 2018년 가장 흥미로운 인물 18명'을 선정하며 오타니의 이름을 가장 먼저 호명했다.

ESPN은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대다수 팀에게 설문을 요청하고, 7개 구단과 면접을 했다"고 오타니의 특별했던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과정을 요약하며 "오타니는 낯선 땅에서 전례가 없는 일(투타 겸업)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3년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와 계약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를 겸해 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본에서 5년 동안 투수로 42승 15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2.52, 타자로 타율 0.286 48홈런 166타점을 올렸다.

오타니는 25세 미만 외국인 선수의 연봉과 계약금 액수를 제한하는 메이저리그 노사협정 탓에 계약금을 충분히 받을 수 없다. 에인절스는 치열한 경쟁 속에 계약금 231만5천 달러에 오타니 영입에 성공했다. 투타 겸업을 허용하며 오타니의 마음을 얻었다.

오타니 덕에 에인절스는 2018년 가장 주목받는 팀이 됐다.

ESPN은 "에인절스는 잭 코자트, 이언 킨슬러도 영입했고 저스틴 업튼과 5년 재계약했다"고 에인절스의 전력 강화 요인을 설명했다.

'MVP급 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를 보유한 에인절스는 오타니마저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하면 메이저리그 판도를 바꿀 수 있다.

ESPN은 뉴욕 양키스로 이적한 '홈런왕' 장칼로 스탠턴을 흥미로운 인물 2위로 꼽았다.

지난해 59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왕에 오른 스탠턴이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으면서 양키스는 2017년 양대리그 홈런왕을 모두 보유했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은 에런 저지였다.

스탠턴을 내보낸 '전 양키스 주장' 데릭 지터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주는 3위에 뽑혔다. ESPN은 팀의 몸값을 줄이는 작업을 하며 마이애미 팬의 비판을 받았던 지터를 두고 "마이애미가 반등할 때까지는 비판에 익숙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ESPN은 양키스의 신임 사령탑 에런 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롭 만프레드, 대형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 FA 투수 다르빗슈 유 등을 2018년 흥미로운 인물로 뽑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 매체 “2018년 MLB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 오타니”
    • 입력 2018.01.03 (09:04)
    • 수정 2018.01.03 (09:14)
    연합뉴스
美 매체 “2018년 MLB서 가장 흥미로운 인물, 오타니”
'일본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4·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2018년 미국 메이저리그가 가장 흥미롭게 지켜보는 선수다.

오타니가 메이저리그행을 선언한 후 미국 현지 매체들은 오타니에 관한 기사를 쏟아내고 있다.

스포츠전문매체 ESPN도 3일(한국시간) 2018년 가장 흥미로운 인물 18명'을 선정하며 오타니의 이름을 가장 먼저 호명했다.

ESPN은 "오타니는 메이저리그 대다수 팀에게 설문을 요청하고, 7개 구단과 면접을 했다"고 오타니의 특별했던 포스팅(비공개 경쟁입찰) 과정을 요약하며 "오타니는 낯선 땅에서 전례가 없는 일(투타 겸업)을 시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2013년 일본프로야구 닛폰햄 파이터스와 계약하며 프로 생활을 시작한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를 겸해 더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일본에서 5년 동안 투수로 42승 15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2.52, 타자로 타율 0.286 48홈런 166타점을 올렸다.

오타니는 25세 미만 외국인 선수의 연봉과 계약금 액수를 제한하는 메이저리그 노사협정 탓에 계약금을 충분히 받을 수 없다. 에인절스는 치열한 경쟁 속에 계약금 231만5천 달러에 오타니 영입에 성공했다. 투타 겸업을 허용하며 오타니의 마음을 얻었다.

오타니 덕에 에인절스는 2018년 가장 주목받는 팀이 됐다.

ESPN은 "에인절스는 잭 코자트, 이언 킨슬러도 영입했고 저스틴 업튼과 5년 재계약했다"고 에인절스의 전력 강화 요인을 설명했다.

'MVP급 타자' 마이크 트라우트를 보유한 에인절스는 오타니마저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하면 메이저리그 판도를 바꿀 수 있다.

ESPN은 뉴욕 양키스로 이적한 '홈런왕' 장칼로 스탠턴을 흥미로운 인물 2위로 꼽았다.

지난해 59홈런으로 내셔널리그 홈런왕에 오른 스탠턴이 핀스트라이프 유니폼을 입으면서 양키스는 2017년 양대리그 홈런왕을 모두 보유했다. 지난해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은 에런 저지였다.

스탠턴을 내보낸 '전 양키스 주장' 데릭 지터 마이애미 말린스 구단주는 3위에 뽑혔다. ESPN은 팀의 몸값을 줄이는 작업을 하며 마이애미 팬의 비판을 받았던 지터를 두고 "마이애미가 반등할 때까지는 비판에 익숙해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ESPN은 양키스의 신임 사령탑 에런 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 워싱턴 내셔널스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롭 만프레드, 대형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 FA 투수 다르빗슈 유 등을 2018년 흥미로운 인물로 뽑았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