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페루 ‘악마의 길’ 가던 버스 100m 추락…“최소 48명 사망”
입력 2018.01.03 (10:16) | 수정 2018.01.03 (19:24) 인터넷 뉴스
페루 ‘악마의 길’ 가던 버스 100m 추락…“최소 48명 사망”
[연관 기사] 페루 ‘악마의 굽은 길’ 가던 버스 추락…“최소 48명 사망”

페루 수도 리마의 외곽에서 2일(현지시간) 정오쯤 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트레일러 트럭과 정면 충돌한 뒤 100m 절벽 아래로 추락해 최소 48명이 숨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사고는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사고는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일명 '악마의 굽은 길'로 불리는 사고 지점은 해안 절벽이 옆에 있어 평소 안개가 자주 끼는 데다 폭이 좁아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중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버스가 마주 오던 트럭과 충돌하면서 추락사고로 이어졌다며 사고 버스에는 57명이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다수 승객은 리마에서 북쪽으로 130㎞ 떨어진 우아초 지방에서 사는 가족들과 함께 신년 연휴를 보낸 뒤 리마로 되돌아오던 길이었다

당국은 사고 버스가 연결 도로가 없는 데다 바위로 뒤덮인 해안가로 추락하는 바람에 사망자 시신 수습과 부상자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페루에서는 교통안전 구조상 열악한 도로가 많아 사고가 잦다. 지난해 2천600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
  • 페루 ‘악마의 길’ 가던 버스 100m 추락…“최소 48명 사망”
    • 입력 2018.01.03 (10:16)
    • 수정 2018.01.03 (19:24)
    인터넷 뉴스
페루 ‘악마의 길’ 가던 버스 100m 추락…“최소 48명 사망”
[연관 기사] 페루 ‘악마의 굽은 길’ 가던 버스 추락…“최소 48명 사망”

페루 수도 리마의 외곽에서 2일(현지시간) 정오쯤 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트레일러 트럭과 정면 충돌한 뒤 100m 절벽 아래로 추락해 최소 48명이 숨졌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사고는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사고는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발생했다. 일명 '악마의 굽은 길'로 불리는 사고 지점은 해안 절벽이 옆에 있어 평소 안개가 자주 끼는 데다 폭이 좁아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곳이다.

중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경찰은 버스가 마주 오던 트럭과 충돌하면서 추락사고로 이어졌다며 사고 버스에는 57명이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대다수 승객은 리마에서 북쪽으로 130㎞ 떨어진 우아초 지방에서 사는 가족들과 함께 신년 연휴를 보낸 뒤 리마로 되돌아오던 길이었다

당국은 사고 버스가 연결 도로가 없는 데다 바위로 뒤덮인 해안가로 추락하는 바람에 사망자 시신 수습과 부상자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다. 페루에서는 교통안전 구조상 열악한 도로가 많아 사고가 잦다. 지난해 2천600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사진출처 : AP·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