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뇌물’ 최경환·이우현 영장심사…오늘밤 결정
입력 2018.01.03 (16:38) 수정 2018.01.03 (17:01) 사사건건
동영상영역 시작
‘뇌물’ 최경환·이우현 영장심사…오늘밤 결정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직 국회의원이 영장 심사를 받은 건 20대 국회 들어 처음입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이 법원청사로 들어섭니다.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녹취> 이우현(자유한국당 의원) : "(아직도 보좌관이 다 하셨다고 생각하시나요?)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

곧이어 도착한 최 의원은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녹취> 최경환(자유한국당 의원) : "(국정원 특활비 1억 수수 인정하시나요?) ... (인정하신다는 의미인가요?) ..."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최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예산 관련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최 의원은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었습니다.

이 의원은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0여 명으로부터 10억 원대의 불법 정치자금 등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6일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미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명이 이 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입니다.

이들 의원들은 그동안 불체포특권으로 영장 심사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두 의원은 영장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자정 전후 결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뇌물’ 최경환·이우현 영장심사…오늘밤 결정
    • 입력 2018.01.03 (16:38)
    • 수정 2018.01.03 (17:01)
    사사건건
‘뇌물’ 최경환·이우현 영장심사…오늘밤 결정
<앵커 멘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현직 국회의원이 영장 심사를 받은 건 20대 국회 들어 처음입니다.

이현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이 법원청사로 들어섭니다.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들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습니다

<녹취> 이우현(자유한국당 의원) : "(아직도 보좌관이 다 하셨다고 생각하시나요?)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

곧이어 도착한 최 의원은 대답 대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녹취> 최경환(자유한국당 의원) : "(국정원 특활비 1억 수수 인정하시나요?) ... (인정하신다는 의미인가요?) ..."

최 의원은 지난 2014년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11일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검찰은 최 의원이 국정원으로부터 예산 관련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최 의원은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예산 편성권을 쥐고 있었습니다.

이 의원은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0여 명으로부터 10억 원대의 불법 정치자금 등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26일 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미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명이 이 의원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입니다.

이들 의원들은 그동안 불체포특권으로 영장 심사를 피할 수 있었습니다.

현재 두 의원은 영장심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자정 전후 결정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