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지난...
[취재후]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아이는 우리의 미래’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 …‘아이는 우리의 미래’
기획 기사가 이어지면서 여러 이야기가 들려왔다. 미혼모들을 위한 격려, 무관심했다는 반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WKBL,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에 ‘기각 결정’
입력 2018.01.03 (17:19) 연합뉴스
WKBL,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에 ‘기각 결정’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3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인천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 건에 관해 기각했다고 밝혔다.

WKBL은 "1일 아산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카일라 쏜튼에게 부여한 U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파울)은 주심이 비디오판독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라며 "이에 신한은행의 구단 제소 요청에 관해 기각한다"고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우리은행과 원정경기 57-56으로 앞선 4쿼터 종료 12.9초를 남기고 쏜튼이 리바운드를 잡아 매우 유리한 상황이었다.

우리은행 김정은은 쏜튼에게 달려가 몸을 낚아채며 고의로 반칙을 범하는 작전을 펼쳤는데, 이때 심판진은 비디오판독을 한 뒤 쏜튼에게 U파울 판정을 내렸다.

리바운드를 잡은 쏜튼이 공을 지키려다 팔꿈치로 김정은의 안면을 가격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쏜튼은 5반칙으로 퇴장당했고, 우여곡절 끝에 공격권을 잡은 우리은행은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간 뒤 역전승했다.

심판 판정에 관해선 제소를 할 수 없는 규정에 따라 신한은행은 절차적 과정으로 문제 삼았다.

WKBL은 4쿼터와 연장전 종료 2분 전에 주심에게 비디오판독 확인을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는데, 신한은행은 이를 주심이 아닌 부심이 주관해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WKBL은 "체육관 내 CCTV 영상을 확인해 절차대로 판정을 내렸다"며 신한은행의 문제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WKBL은 신한은행의 오심 여부를 묻는 말에도 판정에 문제가 없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한국여자농구연맹 제공]
  • WKBL,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에 ‘기각 결정’
    • 입력 2018.01.03 (17:19)
    연합뉴스
WKBL,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에 ‘기각 결정’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은 3일 재정위원회를 열어 인천 신한은행이 제기한 제소 건에 관해 기각했다고 밝혔다.

WKBL은 "1일 아산 우리은행과 신한은행의 경기에서 신한은행 카일라 쏜튼에게 부여한 U파울(언스포츠맨라이크파울)은 주심이 비디오판독 절차대로 진행한 것"이라며 "이에 신한은행의 구단 제소 요청에 관해 기각한다"고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우리은행과 원정경기 57-56으로 앞선 4쿼터 종료 12.9초를 남기고 쏜튼이 리바운드를 잡아 매우 유리한 상황이었다.

우리은행 김정은은 쏜튼에게 달려가 몸을 낚아채며 고의로 반칙을 범하는 작전을 펼쳤는데, 이때 심판진은 비디오판독을 한 뒤 쏜튼에게 U파울 판정을 내렸다.

리바운드를 잡은 쏜튼이 공을 지키려다 팔꿈치로 김정은의 안면을 가격했다는 것이 이유였다.

쏜튼은 5반칙으로 퇴장당했고, 우여곡절 끝에 공격권을 잡은 우리은행은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간 뒤 역전승했다.

심판 판정에 관해선 제소를 할 수 없는 규정에 따라 신한은행은 절차적 과정으로 문제 삼았다.

WKBL은 4쿼터와 연장전 종료 2분 전에 주심에게 비디오판독 확인을 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는데, 신한은행은 이를 주심이 아닌 부심이 주관해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WKBL은 "체육관 내 CCTV 영상을 확인해 절차대로 판정을 내렸다"며 신한은행의 문제 제기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WKBL은 신한은행의 오심 여부를 묻는 말에도 판정에 문제가 없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한국여자농구연맹 제공]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