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버스 추락 참사’ 페루서 폭우로 다리 붕괴…급류에 16명 실종
입력 2018.01.04 (03:41) | 수정 2018.01.04 (09:05) 인터넷 뉴스
‘버스 추락 참사’ 페루서 폭우로 다리 붕괴…급류에 16명 실종
버스 추락 참사로 48명이 숨진 페루에서 다리가 무너져 내려 16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3일(현지시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고대 잉카문명 유적지인 마추픽추로부터 북서쪽으로 150㎞ 떨어진 킴비리 마을 인근의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붕괴했다.

붕괴 당시 다리를 건너던 최소 31명이 계곡 아래 강으로 떨어졌으며, 이 중 15명은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16명은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리는 바람에 실종됐다.

당국은 군 헬리콥터와 해군, 소방구조대를 급파해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소방구조대 관계자는 "우기를 맞아 남동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는 바람에 다리가 무너지고, 급류 탓에 실종자 수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에 건설된 다리는 최근 유지 보수 작업을 위해 교통이 통제됐지만, 도보로는 통행이 가능한 상태였다. 전날 정오쯤 수도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 트럭과 정면 충돌한 뒤 100m 절벽 아래로 추락, 48명이 숨졌다.

[사진 출처: 라 레푸블리카 누리집 갈무리]
  • ‘버스 추락 참사’ 페루서 폭우로 다리 붕괴…급류에 16명 실종
    • 입력 2018.01.04 (03:41)
    • 수정 2018.01.04 (09:05)
    인터넷 뉴스
‘버스 추락 참사’ 페루서 폭우로 다리 붕괴…급류에 16명 실종
버스 추락 참사로 48명이 숨진 페루에서 다리가 무너져 내려 16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

3일(현지시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고대 잉카문명 유적지인 마추픽추로부터 북서쪽으로 150㎞ 떨어진 킴비리 마을 인근의 계곡을 가로지르는 다리가 붕괴했다.

붕괴 당시 다리를 건너던 최소 31명이 계곡 아래 강으로 떨어졌으며, 이 중 15명은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그러나 16명은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리는 바람에 실종됐다.

당국은 군 헬리콥터와 해군, 소방구조대를 급파해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소방구조대 관계자는 "우기를 맞아 남동부 지역에 폭우가 쏟아지는 바람에 다리가 무너지고, 급류 탓에 실종자 수색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에 건설된 다리는 최근 유지 보수 작업을 위해 교통이 통제됐지만, 도보로는 통행이 가능한 상태였다. 전날 정오쯤 수도 리마에서 북쪽으로 70km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고속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 트럭과 정면 충돌한 뒤 100m 절벽 아래로 추락, 48명이 숨졌다.

[사진 출처: 라 레푸블리카 누리집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