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연준 위원들, 올해 금리인상 속도 놓고 의견 엇갈려
입력 2018.01.04 (05:06) | 수정 2018.01.04 (05:28) 인터넷 뉴스
美연준 위원들, 올해 금리인상 속도 놓고 의견 엇갈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원들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올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놓고 의견이 갈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작년 12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위원들은 '비둘기파'(온건파)와 '매파'(강경파)로 갈려, 올해 금리 인상 횟수를 놓고 다른 견해를 밝혔다.

연준은 당시 회의에서 올해 3차례의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연준의 지난해 9월 전망치와 일치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금리 인상에 신중한 비둘기파는 물가상승률 둔화를 우려하며 속도가 '빠르다'는 입장을, 통화 긴축을 선호하는 매파는 금융 불안을 걱정하며 '느리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비둘기파 성향의 일부 위원은 3차례의 금리 인상은 너무 공격적이라며, 이 경우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로 회복하는 것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매파 성향 위원들은 3차례의 금리 인상 전망은 너무 속도가 느린 것이라며, 계속된 저금리로 인해 금융 불안 리스크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준은 지난달 13일 FOMC 회의 결과, 기준금리를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는 3월과 6월에 이은 지난해 세 번째 인상이었다.

내달 재닛 옐런 의장이 물러나고 제롬 파월 현 이사가 차기 의장에 취임하는 가운데 연준의 새 이사에 매파로 평가받는 마빈 굿프렌드 카네기멜런대 교수가 지명된 데다, FOMC 위원 일부도 매파 성향 인사로 바뀔 예정이어서 올해는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美연준 위원들, 올해 금리인상 속도 놓고 의견 엇갈려
    • 입력 2018.01.04 (05:06)
    • 수정 2018.01.04 (05:28)
    인터넷 뉴스
美연준 위원들, 올해 금리인상 속도 놓고 의견 엇갈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원들은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올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놓고 의견이 갈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작년 12월 FOMC 정례회의 의사록을 보면, 위원들은 '비둘기파'(온건파)와 '매파'(강경파)로 갈려, 올해 금리 인상 횟수를 놓고 다른 견해를 밝혔다.

연준은 당시 회의에서 올해 3차례의 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는 연준의 지난해 9월 전망치와 일치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금리 인상에 신중한 비둘기파는 물가상승률 둔화를 우려하며 속도가 '빠르다'는 입장을, 통화 긴축을 선호하는 매파는 금융 불안을 걱정하며 '느리다'는 견해를 제시했다.

비둘기파 성향의 일부 위원은 3차례의 금리 인상은 너무 공격적이라며, 이 경우 물가상승률이 목표치인 2%로 회복하는 것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매파 성향 위원들은 3차례의 금리 인상 전망은 너무 속도가 느린 것이라며, 계속된 저금리로 인해 금융 불안 리스크를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준은 지난달 13일 FOMC 회의 결과, 기준금리를 0.25%p 인상을 단행했다. 이는 3월과 6월에 이은 지난해 세 번째 인상이었다.

내달 재닛 옐런 의장이 물러나고 제롬 파월 현 이사가 차기 의장에 취임하는 가운데 연준의 새 이사에 매파로 평가받는 마빈 굿프렌드 카네기멜런대 교수가 지명된 데다, FOMC 위원 일부도 매파 성향 인사로 바뀔 예정이어서 올해는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질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