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란 혁명수비대 배치, 친정부 집회…시위·소요 진정세
입력 2018.01.04 (05:06) | 수정 2018.01.04 (05:28) 인터넷 뉴스
이란 혁명수비대 배치, 친정부 집회…시위·소요 진정세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민생고를 항의하는 시위로 촉발된 이란의 시위와 소요가 일주일만인 3일 진정세에 접어드는 분위기다.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날 "폭동이 더 나지 않도록 이스파한, 로레스탄, 하메단 주(州)에 혁명수비대를 제한적으로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3개 주는 시위가 격렬했던 지역이다.

이어 "오늘 선동이 종료됐다고 선언한다"면서 "가장 큰 시위 규모는 1천500여명에 불과했고 전국적으로 1만5천명이 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란에서는 또 이날 오후 정부와 최고지도자를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란 곳곳에서 이어진 반정부·반기득권 시위의 기세를 제압하려는 '맞불' 성격으로 볼 수 있다.

이란 국영TV는 이날 아흐바즈, 콤, 케르만샤, 호람샤흐르, 이스파한, 아바단 등 이란 지방의 주요 도시에서 수만명 규모의 시위가 열린 장면을 생중계했다. 이들 도시도 시위가 활발했던 곳이다.

시위 참가자들은 최고지도자에게 충성하는 구호와 함께 반미, 반이스라엘 구호도 외쳤다.

이란 국영TV는 친정부 군중이 최근 며칠 새 벌어진 '폭력'에 항의하려고 모였다고 설명했다.

메흐르통신은 "시위 참가자들이 폭도를 적들의 용병이라고 비난했으며, 적들에게 속은 이들이 이란에서 폭력을 조장해 반란을 선동했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당국은 시위 조직을 막으려고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차단한 메신저 앱 텔레그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스마트폰으로는 3일 밤 현재 접속할 수 없다. SNS를 사용하는 우회로였던 가상사설망(VPN)도 스마트폰에선 실행할 수 없다.

여러 통제에도 SNS엔 3일에도 시위를 독려하고 관련 게시물이 게시됐다.

전날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침묵을 깨고 이번 반정부 시위가 미국, 이스라엘 등 '외부세력'의 공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고지도자의 의중이 밝혀지게 무섭게 지지 시위가 열린 셈이다. 동시에 군부는 '외부세력' 색출에 나섰다.

자파리 이란 총사령관은 3일 "지난달 29일 이후 많은 폭도가 검거됐다"면서 "이들은 이란에서 반혁명 조직과 무자헤딘에-할크(MKO)의 훈련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MKO는 파리에 본부를 둔 대표적인 이란 반체제 조직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MKO를 단속해 달라고 요청했다.

자파리 사령관은 "현재까지 이들 불순 조직이 꾸민 공작 96건을 무산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이란 혁명수비대 배치, 친정부 집회…시위·소요 진정세
    • 입력 2018.01.04 (05:06)
    • 수정 2018.01.04 (05:28)
    인터넷 뉴스
이란 혁명수비대 배치, 친정부 집회…시위·소요 진정세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민생고를 항의하는 시위로 촉발된 이란의 시위와 소요가 일주일만인 3일 진정세에 접어드는 분위기다.

모하마드 알리 자파리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이날 "폭동이 더 나지 않도록 이스파한, 로레스탄, 하메단 주(州)에 혁명수비대를 제한적으로 배치했다"고 밝혔다.
이들 3개 주는 시위가 격렬했던 지역이다.

이어 "오늘 선동이 종료됐다고 선언한다"면서 "가장 큰 시위 규모는 1천500여명에 불과했고 전국적으로 1만5천명이 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란에서는 또 이날 오후 정부와 최고지도자를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란 곳곳에서 이어진 반정부·반기득권 시위의 기세를 제압하려는 '맞불' 성격으로 볼 수 있다.

이란 국영TV는 이날 아흐바즈, 콤, 케르만샤, 호람샤흐르, 이스파한, 아바단 등 이란 지방의 주요 도시에서 수만명 규모의 시위가 열린 장면을 생중계했다. 이들 도시도 시위가 활발했던 곳이다.

시위 참가자들은 최고지도자에게 충성하는 구호와 함께 반미, 반이스라엘 구호도 외쳤다.

이란 국영TV는 친정부 군중이 최근 며칠 새 벌어진 '폭력'에 항의하려고 모였다고 설명했다.

메흐르통신은 "시위 참가자들이 폭도를 적들의 용병이라고 비난했으며, 적들에게 속은 이들이 이란에서 폭력을 조장해 반란을 선동했다고 비판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당국은 시위 조직을 막으려고 스마트폰을 통한 인터넷 사용을 제한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차단한 메신저 앱 텔레그램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을 스마트폰으로는 3일 밤 현재 접속할 수 없다. SNS를 사용하는 우회로였던 가상사설망(VPN)도 스마트폰에선 실행할 수 없다.

여러 통제에도 SNS엔 3일에도 시위를 독려하고 관련 게시물이 게시됐다.

전날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침묵을 깨고 이번 반정부 시위가 미국, 이스라엘 등 '외부세력'의 공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고지도자의 의중이 밝혀지게 무섭게 지지 시위가 열린 셈이다. 동시에 군부는 '외부세력' 색출에 나섰다.

자파리 이란 총사령관은 3일 "지난달 29일 이후 많은 폭도가 검거됐다"면서 "이들은 이란에서 반혁명 조직과 무자헤딘에-할크(MKO)의 훈련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MKO는 파리에 본부를 둔 대표적인 이란 반체제 조직이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MKO를 단속해 달라고 요청했다.

자파리 사령관은 "현재까지 이들 불순 조직이 꾸민 공작 96건을 무산시켰다"고 주장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