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남북 채널 23개월 만에 복원…“상시 소통 가능”
입력 2018.01.04 (06:03) | 수정 2018.01.04 (06:09)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남북 채널 23개월 만에 복원…“상시 소통 가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남북 연락채널도 1년 11개월만에 개통됐습니다.

어제는 일단 기술적 점검만 이뤄졌는데요.

그 의미를 이웅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판문점 연락채널은 오후 3시 30분부터 20분 동안 열렸습니다.

연락은 북측이 먼저 해왔습니다.

통신선 이상 유무 등 기술적 점검이 이뤄졌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어제 우리측이 밝힌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의 정상화 제안에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하며..."

판문점 연락채널 개통은 1년 11개월만입니다.

북한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중단과 함께 판문점 연락채널과 군 통신선 등 남북간 채널을 모두 끊었습니다.

물리적으는 연결돼 있었지만 북한측이 연락을 받지 않아 단절된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신범철(박사/국립외교원) : "채널이 연결됨으로 해서 남북간의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실무협의가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오늘 연락채널 개통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측은 그동안 필요에 따라 연락채널의 단절과 개통을 반복했습니다.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조치, 3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제재 등 고비 때마다 채널을 끊었다가 후에 필요해지면 재개통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측이 우리 연락을 받지 않아도 우리측은 북측 연락을 언제든 받았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특히 2016년 5월 북한측은 개성공단 가동중단으로 모든 연락채널을 끊은 뒤였지만 일방적으로 서해지역 군 통신선을 살려 군사회담 개최를 주장하는 통지문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이웅수입니다.
  • 남북 채널 23개월 만에 복원…“상시 소통 가능”
    • 입력 2018.01.04 (06:03)
    • 수정 2018.01.04 (06:09)
    뉴스광장 1부
남북 채널 23개월 만에 복원…“상시 소통 가능”
<앵커 멘트>

남북 연락채널도 1년 11개월만에 개통됐습니다.

어제는 일단 기술적 점검만 이뤄졌는데요.

그 의미를 이웅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판문점 연락채널은 오후 3시 30분부터 20분 동안 열렸습니다.

연락은 북측이 먼저 해왔습니다.

통신선 이상 유무 등 기술적 점검이 이뤄졌다고 통일부는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통일부 대변인) : "정부는 어제 우리측이 밝힌 판문점 남북 연락채널의 정상화 제안에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하며..."

판문점 연락채널 개통은 1년 11개월만입니다.

북한은 2016년 2월 개성공단 가동중단과 함께 판문점 연락채널과 군 통신선 등 남북간 채널을 모두 끊었습니다.

물리적으는 연결돼 있었지만 북한측이 연락을 받지 않아 단절된 상태였습니다.

<인터뷰> 신범철(박사/국립외교원) : "채널이 연결됨으로 해서 남북간의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실무협의가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오늘 연락채널 개통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북한측은 그동안 필요에 따라 연락채널의 단절과 개통을 반복했습니다.

천안함 폭침에 따른 5.24 조치, 3차 핵실험에 따른 유엔 제재 등 고비 때마다 채널을 끊었다가 후에 필요해지면 재개통하기도 했습니다.

북한측이 우리 연락을 받지 않아도 우리측은 북측 연락을 언제든 받았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특히 2016년 5월 북한측은 개성공단 가동중단으로 모든 연락채널을 끊은 뒤였지만 일방적으로 서해지역 군 통신선을 살려 군사회담 개최를 주장하는 통지문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KBS 뉴스 이웅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