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최경환·이우현 의원 동시 구속…법원 “범죄 혐의 소명”
입력 2018.01.04 (06:08) | 수정 2018.01.04 (06:35)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최경환·이우현 의원 동시 구속…법원 “범죄 혐의 소명”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현직 국회의원 2명이 동시에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두 의원은 의혹 제기 당시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때인 지난 2014년 국정원 측으로부터 예산 관련 청탁과 함께 현금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열린 심리에서 최 의원은 돈을 받은 사실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돈을 주는 것을 승인했다'는 내용의 전직 국정원장 자수서, 그리고 '돈을 직접 건네줬다'는 이헌수 전 기조실장 진술도 확보한 상태였습니다.

검찰은 최 의원을 상대로 추가로 받은 뇌물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최 의원과 나란히 결과를 기다리던 같은 당 이우현 의원도 구속됐습니다.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로부터 10억 원대의 불법 정치자금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의원에게 돈을 건넸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명은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탭니다.

이들 두 의원은 뇌물수수 의혹 불거질 당시 강하게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
  • 최경환·이우현 의원 동시 구속…법원 “범죄 혐의 소명”
    • 입력 2018.01.04 (06:08)
    • 수정 2018.01.04 (06:35)
    뉴스광장 1부
최경환·이우현 의원 동시 구속…법원 “범죄 혐의 소명”
<앵커 멘트>

현직 국회의원 2명이 동시에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과 이우현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두 의원은 의혹 제기 당시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이현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구속됐습니다.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임 때인 지난 2014년 국정원 측으로부터 예산 관련 청탁과 함께 현금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앞서 어제 열린 심리에서 최 의원은 돈을 받은 사실 자체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돈을 주는 것을 승인했다'는 내용의 전직 국정원장 자수서, 그리고 '돈을 직접 건네줬다'는 이헌수 전 기조실장 진술도 확보한 상태였습니다.

검찰은 최 의원을 상대로 추가로 받은 뇌물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예정입니다.

최 의원과 나란히 결과를 기다리던 같은 당 이우현 의원도 구속됐습니다.

영장전담재판부는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20여 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로부터 10억 원대의 불법 정치자금 등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의원에게 돈을 건넸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 2명은 이미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탭니다.

이들 두 의원은 뇌물수수 의혹 불거질 당시 강하게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