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남북 정상 첫 만남부터 환송까지…미리 보는 ‘역사적 하루’
전 세계의 시선이 지금 남북 정상회담장으로 쏠리고 있는데요.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의 하루를...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팩트체크] “자한당은 툭하면 특검하자는 ‘툭검’당”…사실일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곧 1년(5월 10일)이 된다. 하지만 정치권과 국회 상황은...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페루 ‘악마의 굽은 길’서 버스 절벽 추락…48명 사망
입력 2018.01.04 (06:12) | 수정 2018.01.04 (06:20)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페루 ‘악마의 굽은 길’서 버스 절벽 추락…48명 사망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페루 해안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와 정면으로 충돌한 뒤 100미터 절벽 아래로 추락해 적어도 48명이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도로 폭이 좁아 '악마의 굽은 길'로 불리는 곳입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절벽 아래 뒤집힌 버스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2일 정오쯤 페루 리마에서 북쪽으로 70킬로미터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도로에서 버스가 100미터 절벽 아래로 추락한 겁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55명의 승객 가운데 적어도 48명이 숨졌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중상자들도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부분 승객은 리마 북쪽 우아초 지역에 사는 가족들과 신년 연휴를 보낸 뒤 리마로 돌아오던 길이었습니다.

<인터뷰> 로베르토 이사가(승객 가족) : "조카가 전화로 버스가 파사마요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사고입니다."

페루 경찰은 해안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마주 오던 트레일러와 정면으로 부딪친 뒤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후안 파레데스(소방대원) : "버스의 잘못으로 일어난 사고입니다."

사고가 난 곳은 평소 안개가 자주 끼는 데다 도로 폭이 좁아 이른바 '악마의 굽은 길'로 불렸습니다.

페루에서는 교통안전 구조상 열악한 도로가 많아 지난해 2천6백여 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페루 ‘악마의 굽은 길’서 버스 절벽 추락…48명 사망
    • 입력 2018.01.04 (06:12)
    • 수정 2018.01.04 (06:20)
    뉴스광장 1부
페루 ‘악마의 굽은 길’서 버스 절벽 추락…48명 사망
<앵커 멘트>

페루 해안도로에서 버스가 트레일러와 정면으로 충돌한 뒤 100미터 절벽 아래로 추락해 적어도 48명이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도로 폭이 좁아 '악마의 굽은 길'로 불리는 곳입니다.

상파울루에서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절벽 아래 뒤집힌 버스에서 소방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2일 정오쯤 페루 리마에서 북쪽으로 70킬로미터 떨어진 파사마요 지역의 해안도로에서 버스가 100미터 절벽 아래로 추락한 겁니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55명의 승객 가운데 적어도 48명이 숨졌습니다.

병원으로 옮겨진 중상자들도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부분 승객은 리마 북쪽 우아초 지역에 사는 가족들과 신년 연휴를 보낸 뒤 리마로 돌아오던 길이었습니다.

<인터뷰> 로베르토 이사가(승객 가족) : "조카가 전화로 버스가 파사마요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사고입니다."

페루 경찰은 해안도로를 달리던 버스가 마주 오던 트레일러와 정면으로 부딪친 뒤 추락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 후안 파레데스(소방대원) : "버스의 잘못으로 일어난 사고입니다."

사고가 난 곳은 평소 안개가 자주 끼는 데다 도로 폭이 좁아 이른바 '악마의 굽은 길'로 불렸습니다.

페루에서는 교통안전 구조상 열악한 도로가 많아 지난해 2천6백여 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