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바른, 통합 앞두고 정강·정책 비교분석 토론회 개최
입력 2018.01.04 (07:18) | 수정 2018.01.04 (07:25) 인터넷 뉴스
국민-바른, 통합 앞두고 정강·정책 비교분석 토론회 개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4일(오늘) 양당 의원들 간의 정례모임인 국민통합포럼 토론회를 열어 양당의 정강·정책을 비교하고 분석한다.

전날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를 띄우며 공식 통합절차에 나선 양당이 정체성 차이를 확인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사전 작업으로 해석된다.

국민통합포럼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의원회관에서 '양당의 강령 통합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양당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의 이태흥 부원장과 바른정책연구소 최홍재 부소장이 각각 발제자로 나선다.

참석자들은 토론회에서 양당 정강·정책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면밀히 분석하는 동시에 차이점이 있다면 이를 좁히기 위한 대책과 해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최 부소장은 통화에서 "양당의 정강·정책을 꼼꼼히 확인해보니 큰 차이가 없었다"며 "두 당의 정체성은 비슷한 측면이 많다는 것을 실제로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바른, 통합 앞두고 정강·정책 비교분석 토론회 개최
    • 입력 2018.01.04 (07:18)
    • 수정 2018.01.04 (07:25)
    인터넷 뉴스
국민-바른, 통합 앞두고 정강·정책 비교분석 토론회 개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4일(오늘) 양당 의원들 간의 정례모임인 국민통합포럼 토론회를 열어 양당의 정강·정책을 비교하고 분석한다.

전날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를 띄우며 공식 통합절차에 나선 양당이 정체성 차이를 확인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사전 작업으로 해석된다.

국민통합포럼은 이날 오전 7시 30분 의원회관에서 '양당의 강령 통합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양당 싱크탱크인 국민정책연구원의 이태흥 부원장과 바른정책연구소 최홍재 부소장이 각각 발제자로 나선다.

참석자들은 토론회에서 양당 정강·정책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면밀히 분석하는 동시에 차이점이 있다면 이를 좁히기 위한 대책과 해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최 부소장은 통화에서 "양당의 정강·정책을 꼼꼼히 확인해보니 큰 차이가 없었다"며 "두 당의 정체성은 비슷한 측면이 많다는 것을 실제로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