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지난...
[취재후]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아이는 우리의 미래’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 …‘아이는 우리의 미래’
기획 기사가 이어지면서 여러 이야기가 들려왔다. 미혼모들을 위한 격려, 무관심했다는 반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대학생 10명 중 6명 “결혼 안할 수도 있다”
입력 2018.01.04 (09:24) | 수정 2018.01.04 (09:28) 인터넷 뉴스
대학생 10명 중 6명 “결혼 안할 수도 있다”
대학생 10명 중 6명 이상이 '결혼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원복음화협의회는 조사전문회사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4년제 대학 학부생과 대학원생 총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1.9%는 '(결혼을) 하지 않거나 안 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2년 같은 응답이 43.8%를 차지한 것과 비교해 18.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결혼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대답이 44.5%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37.3%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49.2%로 가장 많았고, 여학생은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답이 50.9%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응답자 67%는 혼전 동거에 찬성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2012년과 비교해 30.9% 증가한 수치다. 혼전 성관계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응답이 30.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 35.3%가 학교생활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24.5%에 비해 10.8%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일을 하는 이유로 '생활비 마련'을 꼽는 응답자가 52.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여행·여가·문화비 마련'이 32.4%로 뒤를 이었고, '학비 마련'이 9.5%로 나타났다.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로 버는 평균 수익은 월 60만 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고민을 묻자 응답자의 61%가 '진로와 취업 문제'를 꼽았고, 20.4%는 '경제적 문제'라고 답했다. 취업 준비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은 78.1%로 나타났다. 2012년 같은 응답이 59.8%였던 것과 비교해 18.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취업을 위해 중요하게 준비하는 것으로 46.8%는 '자격증 취득'을, 38.3%는 '외국어 준비'를 꼽았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추출법으로 지난해 7월 20일부터 8월 16일까지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 대학생 10명 중 6명 “결혼 안할 수도 있다”
    • 입력 2018.01.04 (09:24)
    • 수정 2018.01.04 (09:28)
    인터넷 뉴스
대학생 10명 중 6명 “결혼 안할 수도 있다”
대학생 10명 중 6명 이상이 '결혼을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학원복음화협의회는 조사전문회사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2∼4년제 대학 학부생과 대학원생 총 1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61.9%는 '(결혼을) 하지 않거나 안 할 수도 있다'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12년 같은 응답이 43.8%를 차지한 것과 비교해 18.1%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결혼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대답이 44.5%로 가장 많았고,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37.3%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경제적 문제 때문'이라는 답이 49.2%로 가장 많았고, 여학생은 '구속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어서'라는 답이 50.9%로 가장 많았다.

아울러 응답자 67%는 혼전 동거에 찬성한다고 밝혔는데, 이는 2012년과 비교해 30.9% 증가한 수치다. 혼전 성관계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가능하다'는 응답이 30.7%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응답자 35.3%가 학교생활과 아르바이트를 병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24.5%에 비해 10.8%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아르바이트를 하는 학생들을 상대로 설문한 결과 일을 하는 이유로 '생활비 마련'을 꼽는 응답자가 52.2%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여행·여가·문화비 마련'이 32.4%로 뒤를 이었고, '학비 마련'이 9.5%로 나타났다. 대학생이 아르바이트로 버는 평균 수익은 월 60만 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큰 고민을 묻자 응답자의 61%가 '진로와 취업 문제'를 꼽았고, 20.4%는 '경제적 문제'라고 답했다. 취업 준비로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은 78.1%로 나타났다. 2012년 같은 응답이 59.8%였던 것과 비교해 18.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취업을 위해 중요하게 준비하는 것으로 46.8%는 '자격증 취득'을, 38.3%는 '외국어 준비'를 꼽았다.

이번 조사는 무작위추출법으로 지난해 7월 20일부터 8월 16일까지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