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개정 못한 국민투표법, 6월 개헌 무산되나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하자"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지난...
[취재후]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아이는 우리의 미래’
왜 미혼모를 말하는가 …‘아이는 우리의 미래’
기획 기사가 이어지면서 여러 이야기가 들려왔다. 미혼모들을 위한 격려, 무관심했다는 반성...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유치원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이달 중 결론
입력 2018.01.04 (09:30) | 수정 2018.01.04 (09:30) 인터넷 뉴스
‘유치원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이달 중 결론
교육부가 유치원·어린이집의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이달 중으로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에 대한 결론을 내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4일 "(어린이집을 관할하는) 보건복지부와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교육현장은 물론 각 교육청에서도 정부 차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고 곧 새 학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달 안에 결론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이미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된 상황에서 정책의 일관성을 위해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도 정부가 같은 조처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치원의 경우 교육부가 2010년부터 방과 후 과정에서 영어 등 특성화 프로그램 대신 돌봄 중심의 과정을 운영하도록 각 시·도 교육청에 지침을 내려보내 왔다. 제주와 세종 지역은 이미 2014년과 2015년부터 방과 후 과정에서 영어교육을 금지하고 있다.

어린이집의 경우 복지부 소관인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이 방과 후 수업으로 외국어 등 언어 분야를 허용해놨지만 개정 필요성이 제기됐던 상황이다. 학계에서는 유아기의 선행·과잉 교육은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 시기에는 외국어보다는 감각을 발달시켜주는 교육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당장 영어수업을 금지할 경우 사교육이 늘어나는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 때문에 교육계에서는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처럼 유예기간을 두는 방안도 거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부 유치원 현장에서는 일정 기간 시행 시기를 유예해달라는 의견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 ‘유치원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이달 중 결론
    • 입력 2018.01.04 (09:30)
    • 수정 2018.01.04 (09:30)
    인터넷 뉴스
‘유치원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이달 중 결론
교육부가 유치원·어린이집의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고 이달 중으로 구체적인 일정과 방법에 대한 결론을 내기로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4일 "(어린이집을 관할하는) 보건복지부와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에 대해 논의 중"이라며 "교육현장은 물론 각 교육청에서도 정부 차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고 곧 새 학기가 시작되기 때문에 이달 안에 결론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이미 초등학교 1·2학년의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된 상황에서 정책의 일관성을 위해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도 정부가 같은 조처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치원의 경우 교육부가 2010년부터 방과 후 과정에서 영어 등 특성화 프로그램 대신 돌봄 중심의 과정을 운영하도록 각 시·도 교육청에 지침을 내려보내 왔다. 제주와 세종 지역은 이미 2014년과 2015년부터 방과 후 과정에서 영어교육을 금지하고 있다.

어린이집의 경우 복지부 소관인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이 방과 후 수업으로 외국어 등 언어 분야를 허용해놨지만 개정 필요성이 제기됐던 상황이다. 학계에서는 유아기의 선행·과잉 교육은 뇌 발달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이 시기에는 외국어보다는 감각을 발달시켜주는 교육이 더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당장 영어수업을 금지할 경우 사교육이 늘어나는 풍선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이 때문에 교육계에서는 초등학교 1·2학년의 경우처럼 유예기간을 두는 방안도 거론하고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부 유치원 현장에서는 일정 기간 시행 시기를 유예해달라는 의견이 있는 게 사실"이라며 "이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