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앵커&리포트]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기나긴 겨울밤, 당신의 출출함을 노린다!…불붙은 ‘야식 전쟁’
치킨에 라면, 족발. 새해 다이어트 결심한 분들에게 참기 힘든 유혹 중 하나, 바로 야식입니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국정원 직원, 매달 5천만 원 靑 전달 “치사하다…기분 나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하는 데 관여했던 국정원 직원이 법정...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삼국사기’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예고
입력 2018.01.04 (09:39) | 수정 2018.01.04 (09:43) 인터넷 뉴스
‘삼국사기’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예고
현전하는 국내 가장 오래된 역사서인 '삼국사기' 완질본 2건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보물 제525호와 보물 제723호로 지정된 '삼국사기'를 각각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4일 밝혔다. 삼국사기 중에는 국보가 없어서 두 유물이 지정되면 국보 삼국사기의 첫 사례가 된다.

경주 옥산서원에 있는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는 고려시대에 새긴 목판과 조선 태조, 중종 7년(1512)에 각각 새롭게 만든 목판을 혼합해 선조 6년(1573)에 경주부에서 찍은 책이다. 또 다른 삼국사기 완질본(보물 제723호)은 옥산서원 삼국사기와 유사한 목판을 인출한 책이다. 성암고서박물관 소장품이었으나, 조병순 관장이 2013년 작고한 뒤 은행 금고에 보관돼 있다.

김부식(1075∼1151)을 비롯한 고려시대 문신들이 1145년께 편찬한 삼국사기는 국가 차원에서 제작된 가장 오래된 역사서다. 신라·고구려·백제의 흥망과 변천을 상세하게 정리했다.

삼국유사 파른본삼국유사 파른본

현재 보물로 지정된 삼국사기는 모두 3건인데, 그중 50권 9책을 갖춘 완질본은 2건이다. 국보로 지정 예고된 완질본들은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초기까지의 학술 동향과 인쇄 상황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됐다.

고(故) 손보기(1922∼2010) 박사가 연세대에 기증한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이른바 '삼국유사 파른본'도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삼국유사 파른본은 완질본은 아니지만 국보로 지정된 삼국유사보다 간행 시점이 이르고, 빠진 장이 없는 완벽한 인출본이다. 앞쪽의 왕력(간략한 연표)과 기이(고조선부터 후삼국까지의 간략한 역사 서술) 편이 잘 보존돼 있고, 기존 삼국유사에서 판독하기 어려웠던 글자를 확인하게 됐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은 사료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1206∼1289)이 전국을 돌며 역사서·사찰 기록·금석문을 수집해 고조선부터 후삼국시대까지의 역사와 문화, 민속을 정리한 책으로, 파른본이 국보가 되면 국보 삼국유사는 모두 3건으로 늘어난다.

한편 문화재청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의 그림과 서첩, 인장 6건과 해인사 용탑선원에 있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 국립중앙박물관의 고려시대 '나전경함'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앞서 겸재 정선의 그림과 고려청자 여러 건을 보물로 지정했던 문화재청은 이번에 단원 김홍도와 혜원 신윤복의 회화를 중심으로 지정 예고했다.

김홍도의 작품으로는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보는 모습을 묘사한 '마상청앵도' 중국 인물들에 얽힌 일화를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도', 도교 신선을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한 '과로도기도'가 포함됐다.

2014년 서울 DDP에서 전시된 신윤복의 미인도. [연합뉴스 자료사진]2014년 서울 DDP에서 전시된 신윤복의 미인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윤복이 여인의 전신상을 그린 유명한 작품인 '미인도'와 조선 후기 서예가 원교 이광사가 자신의 서예 이론서인 '서결' 앞부분을 1764년 필사한 서첩도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아울러 조선시대에 궁중에서 음식을 담당한 관청인 사옹원에서 사용하기 위해 만든 도장으로, 관인 가운데 유일한 백자인 '백자 사옹원인'도 보물 지정을 앞두게 됐다.

이외에 1370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은 고려시대에 유행한 경전을 모은 서책이고, 나전경함은 두루마리 형태의 불교 경전을 보관하기 위해 제작한 상자다. 국내에 있는 고려 나전경함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삼국사기’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예고
    • 입력 2018.01.04 (09:39)
    • 수정 2018.01.04 (09:43)
    인터넷 뉴스
‘삼국사기’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 예고
현전하는 국내 가장 오래된 역사서인 '삼국사기' 완질본 2건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보물 제525호와 보물 제723호로 지정된 '삼국사기'를 각각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4일 밝혔다. 삼국사기 중에는 국보가 없어서 두 유물이 지정되면 국보 삼국사기의 첫 사례가 된다.

경주 옥산서원에 있는 보물 제525호 삼국사기는 고려시대에 새긴 목판과 조선 태조, 중종 7년(1512)에 각각 새롭게 만든 목판을 혼합해 선조 6년(1573)에 경주부에서 찍은 책이다. 또 다른 삼국사기 완질본(보물 제723호)은 옥산서원 삼국사기와 유사한 목판을 인출한 책이다. 성암고서박물관 소장품이었으나, 조병순 관장이 2013년 작고한 뒤 은행 금고에 보관돼 있다.

김부식(1075∼1151)을 비롯한 고려시대 문신들이 1145년께 편찬한 삼국사기는 국가 차원에서 제작된 가장 오래된 역사서다. 신라·고구려·백제의 흥망과 변천을 상세하게 정리했다.

삼국유사 파른본삼국유사 파른본

현재 보물로 지정된 삼국사기는 모두 3건인데, 그중 50권 9책을 갖춘 완질본은 2건이다. 국보로 지정 예고된 완질본들은 고려시대부터 조선시대 초기까지의 학술 동향과 인쇄 상황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됐다.

고(故) 손보기(1922∼2010) 박사가 연세대에 기증한 보물 제1866호 '삼국유사', 이른바 '삼국유사 파른본'도 국보로 지정 예고됐다. 삼국유사 파른본은 완질본은 아니지만 국보로 지정된 삼국유사보다 간행 시점이 이르고, 빠진 장이 없는 완벽한 인출본이다. 앞쪽의 왕력(간략한 연표)과 기이(고조선부터 후삼국까지의 간략한 역사 서술) 편이 잘 보존돼 있고, 기존 삼국유사에서 판독하기 어려웠던 글자를 확인하게 됐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은 사료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1206∼1289)이 전국을 돌며 역사서·사찰 기록·금석문을 수집해 고조선부터 후삼국시대까지의 역사와 문화, 민속을 정리한 책으로, 파른본이 국보가 되면 국보 삼국유사는 모두 3건으로 늘어난다.

한편 문화재청은 간송미술문화재단의 그림과 서첩, 인장 6건과 해인사 용탑선원에 있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 국립중앙박물관의 고려시대 '나전경함'을 보물로 지정 예고했다. 앞서 겸재 정선의 그림과 고려청자 여러 건을 보물로 지정했던 문화재청은 이번에 단원 김홍도와 혜원 신윤복의 회화를 중심으로 지정 예고했다.

김홍도의 작품으로는 선비가 말을 멈추고 시선을 돌려 버드나무 위의 꾀꼬리를 보는 모습을 묘사한 '마상청앵도' 중국 인물들에 얽힌 일화를 소재로 그린 '고사인물도', 도교 신선을 독특한 방식으로 표현한 '과로도기도'가 포함됐다.

2014년 서울 DDP에서 전시된 신윤복의 미인도. [연합뉴스 자료사진]2014년 서울 DDP에서 전시된 신윤복의 미인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윤복이 여인의 전신상을 그린 유명한 작품인 '미인도'와 조선 후기 서예가 원교 이광사가 자신의 서예 이론서인 '서결' 앞부분을 1764년 필사한 서첩도 보물로 지정 예고됐다.

아울러 조선시대에 궁중에서 음식을 담당한 관청인 사옹원에서 사용하기 위해 만든 도장으로, 관인 가운데 유일한 백자인 '백자 사옹원인'도 보물 지정을 앞두게 됐다.

이외에 1370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금강반야바라밀경 및 제경집은 고려시대에 유행한 경전을 모은 서책이고, 나전경함은 두루마리 형태의 불교 경전을 보관하기 위해 제작한 상자다. 국내에 있는 고려 나전경함은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이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