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민주·바른 “한국당 ‘인공기 달력’ 공세, 초등생 그림에 종북몰이”
입력 2018.01.04 (16:45) | 수정 2018.01.04 (16:52) 인터넷 뉴스
민주·바른 “한국당 ‘인공기 달력’ 공세, 초등생 그림에 종북몰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에선 4일(오늘) 자유한국당이 인공기가 그려진 그림이 들어간 신년 달력을 내놓은 우리은행에 대해 '안보 불감증'이라며 비난한 것과 관련해 터무니없는 종북몰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가 전날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해당 달력에 반발하는 집회를 한 점을 지적하며 "초등학생들의 작품을 달력으로 만든 것을 두고 '사전에 인공기를 주입하고 그림을 그리게 한 것이다', '은행에 있는 돈을 다 빼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새해 벽두부터 민생 현장에서 민폐정당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근혜 정부 때 정부 주최 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들도 마찬가지였다"며 당시 수상작들을 제시한 뒤 "박근혜 정부 때부터 인공기에 대해 계획적으로 주입식 교육을 했단 말인가"라면서 "다 큰 어른들이 초등학생보다 못한, 이성을 잃어버린 일을 하는 점은 정말 부끄럽다.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 역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건 초등학생이 그린 그림"이라면서 "어린이 동심까지 빨갱이 조작을 하는 게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해당 그림에서 인공기의 별이 가운데에 그려져 있는 점을 거론하면서 "한국당은 그것(인공기의 모양)도 모르는가"라며 "정확한 인공기는 별이 왼쪽에 있어야 한다. 북한 인공기를 이렇게 교묘하게 조롱하면서 대한민국에 통일 의식을 알리는, 이건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지난 대선 때 인공기가 그려진 한국당 홍보 포스터를 내보이면서 "(한국당의 주장대로라면) 김정은의 위대함을 홍보하는 포스터다. 이건 진짜 국가보안법으로 잡아넣어야 한다"며 "(한국당은) 환자정당이다. 그래서 야권통합을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바른 “한국당 ‘인공기 달력’ 공세, 초등생 그림에 종북몰이”
    • 입력 2018.01.04 (16:45)
    • 수정 2018.01.04 (16:52)
    인터넷 뉴스
민주·바른 “한국당 ‘인공기 달력’ 공세, 초등생 그림에 종북몰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정당에선 4일(오늘) 자유한국당이 인공기가 그려진 그림이 들어간 신년 달력을 내놓은 우리은행에 대해 '안보 불감증'이라며 비난한 것과 관련해 터무니없는 종북몰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한정애 의원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 중앙직능위원회가 전날 우리은행 본점 앞에서 해당 달력에 반발하는 집회를 한 점을 지적하며 "초등학생들의 작품을 달력으로 만든 것을 두고 '사전에 인공기를 주입하고 그림을 그리게 한 것이다', '은행에 있는 돈을 다 빼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새해 벽두부터 민생 현장에서 민폐정당이 돼 버렸다"고 말했다.

이어서 "박근혜 정부 때 정부 주최 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들도 마찬가지였다"며 당시 수상작들을 제시한 뒤 "박근혜 정부 때부터 인공기에 대해 계획적으로 주입식 교육을 했단 말인가"라면서 "다 큰 어른들이 초등학생보다 못한, 이성을 잃어버린 일을 하는 점은 정말 부끄럽다.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하태경 최고위원 역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건 초등학생이 그린 그림"이라면서 "어린이 동심까지 빨갱이 조작을 하는 게 제정신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해당 그림에서 인공기의 별이 가운데에 그려져 있는 점을 거론하면서 "한국당은 그것(인공기의 모양)도 모르는가"라며 "정확한 인공기는 별이 왼쪽에 있어야 한다. 북한 인공기를 이렇게 교묘하게 조롱하면서 대한민국에 통일 의식을 알리는, 이건 남북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지난 대선 때 인공기가 그려진 한국당 홍보 포스터를 내보이면서 "(한국당의 주장대로라면) 김정은의 위대함을 홍보하는 포스터다. 이건 진짜 국가보안법으로 잡아넣어야 한다"며 "(한국당은) 환자정당이다. 그래서 야권통합을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