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속보] 신부 2명, 알고도 ‘침묵’…가해자 신부 징계 수위도 논란
[속보] 성폭력 사제 파문 …‘신부 2명, 알고도 침묵’
어제(23일) KBS가 보도한 '현직 신부의 성폭행 시도' 사건 후속 보도입니다. 가해자인 한 모 ...
이번엔 조재현과 윤호진…‘성추문’에 사과·하차·취소
조재현·윤호진 결국 사과 …크로스 하차·신작 발표 취소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me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문화 예술계를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中 내달 새 종교규제 시행…기독교 타격 우려
입력 2018.01.09 (11:02) | 수정 2018.01.09 (11:08) 인터넷 뉴스
中 내달 새 종교규제 시행…기독교 타격 우려
중국에서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종교규제에 따라 기독교 교회에 대한 압박이 강화될 전망이다.

중신망에 따르면 왕쭤안(王作安) 중국 국가종교국장은 어제 전국 종교국장회의에서 새해 업무계획을 통해 종교 사무관리의 제도체계를 한층 완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터넷 종교정보서비스 관리, 임시 종교활동 장소 심의관리, 교육기관 설립방안, 교육기관의 외국인 채용 방법 등에 대한 규정을 새롭게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왕 국장은 이어 "새로 개정된 종교사무조례가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9월 모든 종교를 대상으로 통제를 한층 강화하는 내용의 새로운 종교사무조례를 공포하고 다음달 1일부터 시행키로 한 상태다.

일선 행정기관의 종교인·종교단체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최대 20만 위안, 우리돈 3천400만원의 벌금을 물리고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 활동에 이용된 경우에는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해외 인권기관들은 이 조례로 인해 중국내 기독교 지하교회들이 크게 위축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에 비공식 파견돼 있는 외국 선교사들에 대한 비자관리를 강화하면서 비관영 개신교 지하교회나 가정교회를 전면적으로 탄압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국은 정치적으로 중국 공산당의 영도를 따르며 외국 종단의 관리나 간섭을 받지 않는 삼자(三自)교회나 삼자 애국교회만을 공식 기독교 교단으로 인정하고 있을 뿐이다. 삼자란 자치(自治), 자양(自養), 자전(自傳)의 앞글자를 따 독자성을 강조한 교단의 의미다.

하지만 중국의 가정교회는 지난 20년 동안 지방 당국의 묵인 아래 2,3선 도시와 농촌지역에서 크게 확산했으나 시진핑(習近平) 체제가 들어선 이후 강한 통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내 종교단체 '차이나 에이드'(China Aid)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 내 교회 수만 곳이 당국의 탄압을 받았다. 2015년 체포된 가정교회 지도자는 500명 이상이며, 지난해에는 600명을 넘어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中 내달 새 종교규제 시행…기독교 타격 우려
    • 입력 2018.01.09 (11:02)
    • 수정 2018.01.09 (11:08)
    인터넷 뉴스
中 내달 새 종교규제 시행…기독교 타격 우려
중국에서 다음달부터 시행되는 새로운 종교규제에 따라 기독교 교회에 대한 압박이 강화될 전망이다.

중신망에 따르면 왕쭤안(王作安) 중국 국가종교국장은 어제 전국 종교국장회의에서 새해 업무계획을 통해 종교 사무관리의 제도체계를 한층 완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터넷 종교정보서비스 관리, 임시 종교활동 장소 심의관리, 교육기관 설립방안, 교육기관의 외국인 채용 방법 등에 대한 규정을 새롭게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왕 국장은 이어 "새로 개정된 종교사무조례가 다음달 1일부터 정식 시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9월 모든 종교를 대상으로 통제를 한층 강화하는 내용의 새로운 종교사무조례를 공포하고 다음달 1일부터 시행키로 한 상태다.

일선 행정기관의 종교인·종교단체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불법 종교행사'에 장소를 제공할 경우 최대 20만 위안, 우리돈 3천400만원의 벌금을 물리고 미승인 교육시설이 종교 활동에 이용된 경우에는 인가를 취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해외 인권기관들은 이 조례로 인해 중국내 기독교 지하교회들이 크게 위축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에 비공식 파견돼 있는 외국 선교사들에 대한 비자관리를 강화하면서 비관영 개신교 지하교회나 가정교회를 전면적으로 탄압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국은 정치적으로 중국 공산당의 영도를 따르며 외국 종단의 관리나 간섭을 받지 않는 삼자(三自)교회나 삼자 애국교회만을 공식 기독교 교단으로 인정하고 있을 뿐이다. 삼자란 자치(自治), 자양(自養), 자전(自傳)의 앞글자를 따 독자성을 강조한 교단의 의미다.

하지만 중국의 가정교회는 지난 20년 동안 지방 당국의 묵인 아래 2,3선 도시와 농촌지역에서 크게 확산했으나 시진핑(習近平) 체제가 들어선 이후 강한 통제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내 종교단체 '차이나 에이드'(China Aid)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중국 내 교회 수만 곳이 당국의 탄압을 받았다. 2015년 체포된 가정교회 지도자는 500명 이상이며, 지난해에는 600명을 넘어섰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