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문 대통령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 돈으로 치유’ 받아들일 수 없어”
입력 2018.01.10 (11:44) | 수정 2018.01.10 (13:51) 인터넷 뉴스
문 대통령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 돈으로 치유’ 받아들일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오늘) 한일 위안부 합의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 엔에 대해 "우선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치유조치가 필요한데, 할머니들이 받아들이지 않는 한일 간의 합의에 의해서, 일본이 주는 돈으로 그런 치유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사실을 할머니들은 받아들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뒤 질의응답에서 "그래서 우리 정부는 할머니들에 대한 치유조치는 우리 정부의 돈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왕에 이뤄진 조치들도 다 우리 정부의 돈으로 대체하겠다"면서 "그러면 이미 그 치유금을 받은 할머니들도 떳떳할 수 있을 것이고, 아직 받지 않은 할머니들도 이제 떳떳하게 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은 어떻게 할 것이냐, 저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과 또 우리 할머니들과 또는 시민단체들과 앞으로 조금 협의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 그 돈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면, 그 사용에 대해서 일본과 위안부 할머니들, 시민단체들이 동의한다면, 그것도 하나의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의 사용에 대해서는 조금 더 시간을 가지고 일본과 협의해나가고 위안부 할머니들 관련 단체들과도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의 해결 방안과 관련해선 "위안부 문제는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의해서 해결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또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 삼으면서 국제사회가 노력해 나갈 때, 할머니들도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이 완전한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해결되어야지, 정부가 피해자를 배제한 채 조건과 조건을 주고받는 것으로 해결하는 건 안 된다"면서 "지난 정부가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한 채 해결하려고 한 방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전날 외교부의 발표가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만족할 수 있겠느냐. 상대가 있는 문제이고, 외교적인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고 현실적으로 최선인 그런 방법을 찾아내야 하는 것"이라면서 "그런 방안을 정부가 발표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 문 대통령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 돈으로 치유’ 받아들일 수 없어”
    • 입력 2018.01.10 (11:44)
    • 수정 2018.01.10 (13:51)
    인터넷 뉴스
문 대통령 “위안부 할머니들, ‘일본 돈으로 치유’ 받아들일 수 없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오늘) 한일 위안부 합의로 일본 정부가 출연한 10억 엔에 대해 "우선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는 치유조치가 필요한데, 할머니들이 받아들이지 않는 한일 간의 합의에 의해서, 일본이 주는 돈으로 그런 치유 조치가 이뤄질 수 있다는 사실을 할머니들은 받아들일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 뒤 질의응답에서 "그래서 우리 정부는 할머니들에 대한 치유조치는 우리 정부의 돈으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왕에 이뤄진 조치들도 다 우리 정부의 돈으로 대체하겠다"면서 "그러면 이미 그 치유금을 받은 할머니들도 떳떳할 수 있을 것이고, 아직 받지 않은 할머니들도 이제 떳떳하게 돈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은 어떻게 할 것이냐, 저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일본과 또 우리 할머니들과 또는 시민단체들과 앞으로 조금 협의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만약 그 돈이 위안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목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면, 그 사용에 대해서 일본과 위안부 할머니들, 시민단체들이 동의한다면, 그것도 하나의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의 사용에 대해서는 조금 더 시간을 가지고 일본과 협의해나가고 위안부 할머니들 관련 단체들과도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의 해결 방안과 관련해선 "위안부 문제는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의해서 해결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또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해 진심을 다해 사죄하고, 그것을 교훈 삼으면서 국제사회가 노력해 나갈 때, 할머니들도 일본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이 완전한 해결이라고 생각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해결되어야지, 정부가 피해자를 배제한 채 조건과 조건을 주고받는 것으로 해결하는 건 안 된다"면서 "지난 정부가 조건을 주고받는 방식으로 피해자를 배제한 채 해결하려고 한 방식이 잘못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에 대한 전날 외교부의 발표가 미흡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만족할 수 있겠느냐. 상대가 있는 문제이고, 외교적인 일이기 때문에, 우리가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고 현실적으로 최선인 그런 방법을 찾아내야 하는 것"이라면서 "그런 방안을 정부가 발표한 것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