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입력 2018.01.12 (06:10) 수정 2018.01.12 (06:1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으로 본다며 거래소 폐지를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법무부의 입장일 뿐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라고 긴급진화에 나섰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투기,과열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 장관은 지금의 가상화폐 거래 형태를 도박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상화폐 거품이 붕괴됐을 때 개인이 입을 손해가 너무나 크다며 초강경 카드를 제시했습니다.

박 장관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며 이에 대해 부처간 이견도 없다고 까지 말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법률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 법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범정부 가상통화대책 TF의 중심인 법무장관의 초강경발언에 가상화폐 시장은 요동쳤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의 하나일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아울러 정부대책은 각 부처의 논의를 거쳐 최종 조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 입력 2018.01.12 (06:10)
    • 수정 2018.01.12 (06:16)
    뉴스광장 1부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으로 본다며 거래소 폐지를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법무부의 입장일 뿐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라고 긴급진화에 나섰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투기,과열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 장관은 지금의 가상화폐 거래 형태를 도박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상화폐 거품이 붕괴됐을 때 개인이 입을 손해가 너무나 크다며 초강경 카드를 제시했습니다.

박 장관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며 이에 대해 부처간 이견도 없다고 까지 말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법률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 법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범정부 가상통화대책 TF의 중심인 법무장관의 초강경발언에 가상화폐 시장은 요동쳤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의 하나일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아울러 정부대책은 각 부처의 논의를 거쳐 최종 조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