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입력 2018.01.12 (06:10) | 수정 2018.01.12 (06:16)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으로 본다며 거래소 폐지를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법무부의 입장일 뿐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라고 긴급진화에 나섰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투기,과열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 장관은 지금의 가상화폐 거래 형태를 도박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상화폐 거품이 붕괴됐을 때 개인이 입을 손해가 너무나 크다며 초강경 카드를 제시했습니다.

박 장관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며 이에 대해 부처간 이견도 없다고 까지 말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법률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 법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범정부 가상통화대책 TF의 중심인 법무장관의 초강경발언에 가상화폐 시장은 요동쳤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의 하나일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아울러 정부대책은 각 부처의 논의를 거쳐 최종 조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 입력 2018.01.12 (06:10)
    • 수정 2018.01.12 (06:16)
    뉴스광장 1부
법무부 장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추진”…靑 “확정 아냐”
[앵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국내 가상화폐 거래를 도박으로 본다며 거래소 폐지를 위한 특별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법무부의 입장일 뿐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라고 긴급진화에 나섰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투기,과열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상화폐 시장에 강력한 경고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 장관은 지금의 가상화폐 거래 형태를 도박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가상화폐 거래가 사실상 투기, 도박과 비슷한 양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상화폐 거품이 붕괴됐을 때 개인이 입을 손해가 너무나 크다며 초강경 카드를 제시했습니다.

박 장관은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를 추진하겠다며 이에 대해 부처간 이견도 없다고 까지 말했습니다.

[박상기/법무부 장관 : "법률을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한 법안을 준비 중에 있습니다. 거래소 폐쇄까지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범정부 가상통화대책 TF의 중심인 법무장관의 초강경발언에 가상화폐 시장은 요동쳤습니다.

파장이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법무부가 준비해온 방안의 하나일 뿐 확정된 사안이 아니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아울러 정부대책은 각 부처의 논의를 거쳐 최종 조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