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러시아 “드론 공격, 세계 어디서든 가능”
입력 2018.01.12 (07:24) | 수정 2018.01.12 (07:54)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러시아 “드론 공격, 세계 어디서든 가능”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초 시리아 내 러시아 공군 기지에 대한 무인 비행체, 드론 공격의 배후를 놓고 러시아와 미국간에 공방전이 있었는데요.

러시아 국방부가 어제, 기지를 공격한 드론을 공개하면서 이같은 드론 공격이 세계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새벽 시리아에서 러시아가 임대해 쓰고 있는 군 기지를 공격했던 무인 비행체, 드론입니다.

한쪽 날개에 4발씩 8발의 폭탄을 장착했습니다.

이 드론은 자동항법 장치와 원격 폭탄투하 장치 등 고도의 기술이 내장된 것이라고 러시아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폭탄은 반경 50m이내를 살상할 수 있는 쇠구슬로 가득 차 있습니다."]

특히, 폭발물질은 특정 공장에서만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폭발물질은 우크라이나 쇼스트카 화학공장등 몇개 나라에서 생산하는 것입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같은 살상용 드론의 공격이 세계 어느 곳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임박한 위협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이러한 테러 목적의 드론 공격이 세계 어느 곳에서든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대응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합니다."]

러시아는 문제의 드론이 미국의 지원을 받는 온건 반군 지역에서 발진했다면서, 미국과의 연계 가능성을 제기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 국방부는 반군도 무기시장에서 드론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자국의 개입 가능성을 부인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
  • 러시아 “드론 공격, 세계 어디서든 가능”
    • 입력 2018.01.12 (07:24)
    • 수정 2018.01.12 (07:54)
    뉴스광장
러시아 “드론 공격, 세계 어디서든 가능”
[앵커]

연초 시리아 내 러시아 공군 기지에 대한 무인 비행체, 드론 공격의 배후를 놓고 러시아와 미국간에 공방전이 있었는데요.

러시아 국방부가 어제, 기지를 공격한 드론을 공개하면서 이같은 드론 공격이 세계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모스크바 하준수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6일 새벽 시리아에서 러시아가 임대해 쓰고 있는 군 기지를 공격했던 무인 비행체, 드론입니다.

한쪽 날개에 4발씩 8발의 폭탄을 장착했습니다.

이 드론은 자동항법 장치와 원격 폭탄투하 장치 등 고도의 기술이 내장된 것이라고 러시아 국방부는 설명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폭탄은 반경 50m이내를 살상할 수 있는 쇠구슬로 가득 차 있습니다."]

특히, 폭발물질은 특정 공장에서만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폭발물질은 우크라이나 쇼스트카 화학공장등 몇개 나라에서 생산하는 것입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이같은 살상용 드론의 공격이 세계 어느 곳에서도 일어날 수 있는 임박한 위협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노비코프/러시아군 총참모부 UAV개발부장 : "이러한 테러 목적의 드론 공격이 세계 어느 곳에서든 일어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대응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합니다."]

러시아는 문제의 드론이 미국의 지원을 받는 온건 반군 지역에서 발진했다면서, 미국과의 연계 가능성을 제기했었습니다.

하지만 미국 국방부는 반군도 무기시장에서 드론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자국의 개입 가능성을 부인했습니다.

모스크바에서 KBS 뉴스 하준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