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입력 2018.01.12 (20:43) | 수정 2018.01.12 (20:5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칼바람을 맞으면서 등교하다가 머리카락이 꽁꽁 얼어버린 남학생의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중국 윈난성의 어느 시골학교에서 찍힌 사진, 먼저 보시죠.

[리포트]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하얗게 서리가 맺혔고, 볼은 빨갛게 상기된 소년.

8살 된 초등학생 왕푸만 군인데요.

영하 9도의 날씨에 얇은 외투가 전부, 장갑도 끼지 않은 손은 갈라지고 퉁퉁 부었습니다.

매일 약 5km를 걸어서 등교한다는 왕푸만 군!

소년의 아버지는 돈을 벌기 위해 도시로 나갔고 할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답니다.

["이게 가장 두꺼운 옷이니? (네.) 아버지 못 본지는 얼마나 됐니? (몇 개월 됐어요.) 보고 싶니? (네.)"]

학교에서도 집에서도 난방이 되지 않아 추위에 떨어야 하는 왕푸만의 군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성금이 쇄도하고 있다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한 회사가 소년의 아빠에게 일자리를 제안했고,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아빠와 재회했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 입력 2018.01.12 (20:43)
    • 수정 2018.01.12 (20:51)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앵커]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칼바람을 맞으면서 등교하다가 머리카락이 꽁꽁 얼어버린 남학생의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중국 윈난성의 어느 시골학교에서 찍힌 사진, 먼저 보시죠.

[리포트]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하얗게 서리가 맺혔고, 볼은 빨갛게 상기된 소년.

8살 된 초등학생 왕푸만 군인데요.

영하 9도의 날씨에 얇은 외투가 전부, 장갑도 끼지 않은 손은 갈라지고 퉁퉁 부었습니다.

매일 약 5km를 걸어서 등교한다는 왕푸만 군!

소년의 아버지는 돈을 벌기 위해 도시로 나갔고 할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답니다.

["이게 가장 두꺼운 옷이니? (네.) 아버지 못 본지는 얼마나 됐니? (몇 개월 됐어요.) 보고 싶니? (네.)"]

학교에서도 집에서도 난방이 되지 않아 추위에 떨어야 하는 왕푸만의 군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성금이 쇄도하고 있다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한 회사가 소년의 아빠에게 일자리를 제안했고,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아빠와 재회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