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입력 2018.01.12 (20:43) 수정 2018.01.12 (20:51)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칼바람을 맞으면서 등교하다가 머리카락이 꽁꽁 얼어버린 남학생의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중국 윈난성의 어느 시골학교에서 찍힌 사진, 먼저 보시죠.

[리포트]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하얗게 서리가 맺혔고, 볼은 빨갛게 상기된 소년.

8살 된 초등학생 왕푸만 군인데요.

영하 9도의 날씨에 얇은 외투가 전부, 장갑도 끼지 않은 손은 갈라지고 퉁퉁 부었습니다.

매일 약 5km를 걸어서 등교한다는 왕푸만 군!

소년의 아버지는 돈을 벌기 위해 도시로 나갔고 할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답니다.

["이게 가장 두꺼운 옷이니? (네.) 아버지 못 본지는 얼마나 됐니? (몇 개월 됐어요.) 보고 싶니? (네.)"]

학교에서도 집에서도 난방이 되지 않아 추위에 떨어야 하는 왕푸만의 군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성금이 쇄도하고 있다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한 회사가 소년의 아빠에게 일자리를 제안했고,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아빠와 재회했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 입력 2018.01.12 (20:43)
    • 수정 2018.01.12 (20:51)
    글로벌24
[글로벌24 브리핑] 한파 뚫고 등교한 소년…도움 쇄도
[앵커]

글로벌 브리핑입니다.

칼바람을 맞으면서 등교하다가 머리카락이 꽁꽁 얼어버린 남학생의 사연이 사람들의 마음을 울렸습니다.

중국 윈난성의 어느 시골학교에서 찍힌 사진, 먼저 보시죠.

[리포트]

머리카락과 눈썹까지 하얗게 서리가 맺혔고, 볼은 빨갛게 상기된 소년.

8살 된 초등학생 왕푸만 군인데요.

영하 9도의 날씨에 얇은 외투가 전부, 장갑도 끼지 않은 손은 갈라지고 퉁퉁 부었습니다.

매일 약 5km를 걸어서 등교한다는 왕푸만 군!

소년의 아버지는 돈을 벌기 위해 도시로 나갔고 할머니, 누나와 함께 살고 있답니다.

["이게 가장 두꺼운 옷이니? (네.) 아버지 못 본지는 얼마나 됐니? (몇 개월 됐어요.) 보고 싶니? (네.)"]

학교에서도 집에서도 난방이 되지 않아 추위에 떨어야 하는 왕푸만의 군의 사연이 전해지면서 성금이 쇄도하고 있다는데요.

더 기쁜 소식은? 한 회사가 소년의 아빠에게 일자리를 제안했고, 오랜만에 집에 돌아온 아빠와 재회했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