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입력 2018.01.12 (21:06) 수정 2018.01.12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수사가 결국, 이명박 정부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들에 대해서 같은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 자택에서 개인 휴대전화와 각종 은행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부속실장은 각각 이 전 대통령의 집사와 개인비서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들로 분류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가 포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돈을 줬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계좌추적 등을 통해 돈흐름도 파악한 상태입니다.

현재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소환돼 조사 중이고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 자금 수수의 대가성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원 전 원장과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수사의 종착점은 이 전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당시 청와대 인사들은 국정원 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 입력 2018.01.12 (21:06)
    • 수정 2018.01.12 (21:55)
    뉴스 9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앵커]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수사가 결국, 이명박 정부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들에 대해서 같은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 자택에서 개인 휴대전화와 각종 은행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부속실장은 각각 이 전 대통령의 집사와 개인비서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들로 분류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가 포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돈을 줬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계좌추적 등을 통해 돈흐름도 파악한 상태입니다.

현재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소환돼 조사 중이고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 자금 수수의 대가성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원 전 원장과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수사의 종착점은 이 전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당시 청와대 인사들은 국정원 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