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입력 2018.01.12 (21:06) | 수정 2018.01.12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수사가 결국, 이명박 정부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들에 대해서 같은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 자택에서 개인 휴대전화와 각종 은행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부속실장은 각각 이 전 대통령의 집사와 개인비서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들로 분류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가 포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돈을 줬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계좌추적 등을 통해 돈흐름도 파악한 상태입니다.

현재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소환돼 조사 중이고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 자금 수수의 대가성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원 전 원장과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수사의 종착점은 이 전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당시 청와대 인사들은 국정원 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 입력 2018.01.12 (21:06)
    • 수정 2018.01.12 (21:55)
    뉴스 9
MB 향하는 국정원 수사…핵심측근들 ‘특활비’ 수수 정황
[앵커]

박근혜 정부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수사가 결국, 이명박 정부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 최측근 인사들에 대해서 같은 혐의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이석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김 전 기획관 자택에서 개인 휴대전화와 각종 은행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로,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상납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같은 혐의로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 자택도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부속실장은 각각 이 전 대통령의 집사와 개인비서 역할을 한 최측근 인사들로 분류됩니다.

검찰 관계자는 "원세훈 전 원장의 국정원 자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단서가 포착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에게 돈을 줬다는 국정원 관계자들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계좌추적 등을 통해 돈흐름도 파악한 상태입니다.

현재 김 전 부속실장과 김 전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소환돼 조사 중이고 김 전 기획관은 소환에 불응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일단 국정원 자금 수수의 대가성 여부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수사는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원 전 원장과 이 전 대통령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수사의 종착점은 이 전 대통령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당시 청와대 인사들은 국정원 돈을 받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