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겨울철 화상 부르는 ‘핫팩’, 달걀·삼겹살 실제 익혀봤더니…
입력 2018.01.12 (21:26) | 수정 2018.01.12 (22:4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겨울철 화상 부르는 ‘핫팩’, 달걀·삼겹살 실제 익혀봤더니…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화제가 됐던 아이돌 스타의 사진입니다.

야외 촬영 도중 발 위에 핫팩을 올린 채 추위를 녹이는 모습인데요,

연일 한파가 몰아치면서 핫팩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이 지난달 방한용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핫팩의 경우 전년보다 100% 넘게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디자인과 기능도 다양해 져 흔드는 핫팩부터, 몸이나 신발에 붙이는 핫팩까지 잇따라 출시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주의하셔야 할 게 있습니다.

따뜻하다고 장시간 피부에 노출시켰을 경우 저온 화상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따뜻한 겨울을 나겠다며 핫팩을 대량 구매한 박 씨.

바지 주머니 안에 두 시간 가량 핫팩을 넣어둔 게 화근이 됐습니다.

[박은경/서울시 강북구 : "양쪽 주머니에 핫팩을 넣고 일을 했었거든요. 쓰라린 느낌이 있어서 봤더니 물집이 잡혀 터져 있더라고요."]

병원 진단 결과는 2도 화상.

[박은경/서울시 강북구 : "펄펄 끓는 국물 때문에 화상을 입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가 2도 화상이었거든요. 핫팩으로 2도 화상을 입을 거라고 생각을 못 하니까..."]

옷 위에 핫팩을 붙였다가 화상을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김OO/핫팩 피해자 : "아직도 맨 살엔 샤워를 못하겠어서 샤워할때 방수 밴드 붙이거든요. 물 쏘이면 아직 아파서요."]

시중에서 구입한 핫팩입니다.

손에 쥐고 있으니까 금새 뜨끈해지는데요,

실제로 표면 온도가 몇 도까지 올라가는지 확인해봤습니다.

핫팩을 흔든 직후 표면 온도가 빠르게 상승하더니 30분 뒤 70도에 육박합니다.

이번엔 달걀과 삼겹살을 핫팩과 함께 담요로 덮은 뒤 2시간 후 열어봤습니다.

노른자, 흰자 할 것 없이 골고루 익은 달걀.

삼겹살도 붉은 빛깔을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익었습니다.

[이윤정/경인여대 간호학과 교수 : "40~50도 정도 되는 아주 낮은 온도에서도 지속적으로 노출이 되면 피부 단백질의 변성이 일어나서 저온화상이라는 걸 입게 됩니다."]

지난해 핫팩으로 인한 화상피해 신고는 73건.

피해를 줄이려면 가급적 핫팩을 피부에 직접 붙이지 말고 내의 등 옷 위에 부착하되 사용 부위를 일정 간격으로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침구 안에서 사용하면 통상 온도보다 올라갈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
  • 겨울철 화상 부르는 ‘핫팩’, 달걀·삼겹살 실제 익혀봤더니…
    • 입력 2018.01.12 (21:26)
    • 수정 2018.01.12 (22:45)
    뉴스 9
겨울철 화상 부르는 ‘핫팩’, 달걀·삼겹살 실제 익혀봤더니…
[앵커]

최근 화제가 됐던 아이돌 스타의 사진입니다.

야외 촬영 도중 발 위에 핫팩을 올린 채 추위를 녹이는 모습인데요,

연일 한파가 몰아치면서 핫팩 판매량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한 온라인 쇼핑몰이 지난달 방한용품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핫팩의 경우 전년보다 100% 넘게 늘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습니다.

디자인과 기능도 다양해 져 흔드는 핫팩부터, 몸이나 신발에 붙이는 핫팩까지 잇따라 출시되고 있는데요.

하지만 주의하셔야 할 게 있습니다.

따뜻하다고 장시간 피부에 노출시켰을 경우 저온 화상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합니다.

이윤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따뜻한 겨울을 나겠다며 핫팩을 대량 구매한 박 씨.

바지 주머니 안에 두 시간 가량 핫팩을 넣어둔 게 화근이 됐습니다.

[박은경/서울시 강북구 : "양쪽 주머니에 핫팩을 넣고 일을 했었거든요. 쓰라린 느낌이 있어서 봤더니 물집이 잡혀 터져 있더라고요."]

병원 진단 결과는 2도 화상.

[박은경/서울시 강북구 : "펄펄 끓는 국물 때문에 화상을 입은 적이 있었는데 그때가 2도 화상이었거든요. 핫팩으로 2도 화상을 입을 거라고 생각을 못 하니까..."]

옷 위에 핫팩을 붙였다가 화상을 입는 경우도 있습니다.

[김OO/핫팩 피해자 : "아직도 맨 살엔 샤워를 못하겠어서 샤워할때 방수 밴드 붙이거든요. 물 쏘이면 아직 아파서요."]

시중에서 구입한 핫팩입니다.

손에 쥐고 있으니까 금새 뜨끈해지는데요,

실제로 표면 온도가 몇 도까지 올라가는지 확인해봤습니다.

핫팩을 흔든 직후 표면 온도가 빠르게 상승하더니 30분 뒤 70도에 육박합니다.

이번엔 달걀과 삼겹살을 핫팩과 함께 담요로 덮은 뒤 2시간 후 열어봤습니다.

노른자, 흰자 할 것 없이 골고루 익은 달걀.

삼겹살도 붉은 빛깔을 거의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익었습니다.

[이윤정/경인여대 간호학과 교수 : "40~50도 정도 되는 아주 낮은 온도에서도 지속적으로 노출이 되면 피부 단백질의 변성이 일어나서 저온화상이라는 걸 입게 됩니다."]

지난해 핫팩으로 인한 화상피해 신고는 73건.

피해를 줄이려면 가급적 핫팩을 피부에 직접 붙이지 말고 내의 등 옷 위에 부착하되 사용 부위를 일정 간격으로 바꿔주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침구 안에서 사용하면 통상 온도보다 올라갈 수 있어 주의해야 합니다.

KBS 뉴스 이윤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