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엑소 ‘파워’ 두바이 분수쇼 출격…수천 명 팬 몰려
[영상] “엑소, 두바이 사로잡다” …첫 ‘분수쇼’ 팬 수천 명 몰려
한국의 아이돌 그룹 엑소의 노래가 세계적인 두바이 분수쇼에 등장했습니다. 현장에는 중동 한류 팬...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월마트, 회원제 창고형 사업 10% 축소…온라인 사업 박차
입력 2018.01.13 (09:22) | 수정 2018.01.13 (09:30) 인터넷 뉴스
월마트, 회원제 창고형 사업 10% 축소…온라인 사업 박차
미국의 대표적 소매유통기업 월마트가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 사업을 축소하고 온라인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월마트는 미국 내 샘스클럽(Sam's Club) 매장의 약 10%에 해당하는 63곳을 3~4주 내로 폐쇄하고 이 가운데 12곳을 전자상거래 서비스센터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매장은 시카고 인근 6곳을 포함해 미 전역에 고루 퍼져있다.

샘스클럽은 월마트 설립자 샘 월튼(1918~1992)이 1983년 문을 연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으로 코스트코(Costco)와 업계 양대 축을 이루고 있다.

포브스는 이번 조치로 미국 내 샘스클럽 매장은 660개에서 597개로 줄어든다고 전했다. 샘스클럽은 멕시코·브라질·중국 등 해외에 206개 매장을 두고 있다.

USA투데이는 샘스클럽 직원 1만1천여 명이 이번 폐점 조치의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개혁안이 확정된 후 월마트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11달러로 올리고 직원 근무연한에 따라 최대 1천 달러의 보너스를 1회 지급하기로 한 발표에 연이어 나왔다.

존 퍼너 샘스클럽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결정은 부동산 자산 운용에 관한 것일 뿐 (모기업) 월마트에 있어 샘스클럽 사업의 비중 감소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뒤 "가능한 많은 (폐쇄 매장) 인력을 인근 매장에 재배치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오프라인 유통업체 월마트는 '온라인 공룡' 아마존에 맞서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추진 중이며 작년 10월에는 2019년 전자상거래 매출을 40% 증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샘스클럽 경쟁업체 코스트코도 '신선식품 당일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온라인 판매 강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샘스클럽 측은 회원카드를 더이상 사용하기 어려운 고객은 인근 월마트에서 연회비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월마트, 회원제 창고형 사업 10% 축소…온라인 사업 박차
    • 입력 2018.01.13 (09:22)
    • 수정 2018.01.13 (09:30)
    인터넷 뉴스
월마트, 회원제 창고형 사업 10% 축소…온라인 사업 박차
미국의 대표적 소매유통기업 월마트가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 사업을 축소하고 온라인 사업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월마트는 미국 내 샘스클럽(Sam's Club) 매장의 약 10%에 해당하는 63곳을 3~4주 내로 폐쇄하고 이 가운데 12곳을 전자상거래 서비스센터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해당 매장은 시카고 인근 6곳을 포함해 미 전역에 고루 퍼져있다.

샘스클럽은 월마트 설립자 샘 월튼(1918~1992)이 1983년 문을 연 회원제 창고형 할인매장으로 코스트코(Costco)와 업계 양대 축을 이루고 있다.

포브스는 이번 조치로 미국 내 샘스클럽 매장은 660개에서 597개로 줄어든다고 전했다. 샘스클럽은 멕시코·브라질·중국 등 해외에 206개 매장을 두고 있다.

USA투데이는 샘스클럽 직원 1만1천여 명이 이번 폐점 조치의 영향을 받게 될 것으로 추산했다.

이번 결정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세제개혁안이 확정된 후 월마트가 시간당 최저임금을 11달러로 올리고 직원 근무연한에 따라 최대 1천 달러의 보너스를 1회 지급하기로 한 발표에 연이어 나왔다.

존 퍼너 샘스클럽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결정은 부동산 자산 운용에 관한 것일 뿐 (모기업) 월마트에 있어 샘스클럽 사업의 비중 감소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강조한 뒤 "가능한 많은 (폐쇄 매장) 인력을 인근 매장에 재배치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오프라인 유통업체 월마트는 '온라인 공룡' 아마존에 맞서기 위한 다양한 전략을 추진 중이며 작년 10월에는 2019년 전자상거래 매출을 40% 증대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샘스클럽 경쟁업체 코스트코도 '신선식품 당일 배송'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온라인 판매 강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한편, 샘스클럽 측은 회원카드를 더이상 사용하기 어려운 고객은 인근 월마트에서 연회비 환불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