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입력 2018.01.13 (11:06) 수정 2018.01.13 (11:10) 인터넷 뉴스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오늘)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MB) 스스로 진실을 고백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산이 동결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도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를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하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은 이전 정부에서 내려오던 관행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 입력 2018.01.13 (11:06)
    • 수정 2018.01.13 (11:10)
    인터넷 뉴스
민주, 국정원 특활비의혹 수사에 “MB, 스스로 진실 고백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3일(오늘)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청와대 상납 의혹을 수사하는 것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MB) 스스로 진실을 고백하는 길밖에 없다"고 밝혔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재산이 동결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도 국정원 특활비를 불법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를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며 정치보복 프레임으로 상황을 타개하려 하지만, 결국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 특활비 사용은 이전 정부에서 내려오던 관행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강 건너 불구경하듯이 모른 척하지 말고 잘못이 있으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