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국정원 특활비 상납’ 조사
입력 2018.01.13 (11:07) | 수정 2018.01.13 (17:15) 인터넷 뉴스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국정원 특활비 상납’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김 전 기획관은 조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하는지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말하면서 즉답을 피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집사'로 불릴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전 기획관은 정부 출범 초기인 지난 2008년부터 청와대에서 총무기획관 등으로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김 기획관 등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

어제 오전 김 전 기획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출석에 불응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해 오늘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검찰은 현재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전 대통령 등 '윗선'이 개입했거나 관여했는지 등도 조사할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국정원 특활비 상납’ 조사
    • 입력 2018.01.13 (11:07)
    • 수정 2018.01.13 (17:15)
    인터넷 뉴스
‘MB 집사’ 김백준 검찰 출석…‘국정원 특활비 상납’ 조사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됐다.

김 전 기획관은 조사에 앞서 혐의를 인정하는지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들의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고 말하면서 즉답을 피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집사'로 불릴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전 기획관은 정부 출범 초기인 지난 2008년부터 청와대에서 총무기획관 등으로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김 기획관 등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다.

어제 오전 김 전 기획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을 요구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출석에 불응했다.

같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은 검찰에 출석해 오늘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검찰은 현재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받은 경위와 용처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이 전 대통령 등 '윗선'이 개입했거나 관여했는지 등도 조사할 전망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