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미일 등 17개국, “北제재 회피 밀수 막기 위한 선박검사 철저” 성명
입력 2018.01.13 (13:29) | 수정 2018.01.13 (13:53) 인터넷 뉴스
한미일 등 17개국, “北제재 회피 밀수 막기 위한 선박검사 철저” 성명
미국과 일본, 한국 등 17개국은 북한에 대해 이른바 '제재 회피' 밀수를 막기 위해 선박 검사를 철저히 실시할 것 등을 내용으로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NHK가 13일 보도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를 둘러싸고 다음주 캐나다에서 열리는 외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각국이 협력해서 행동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공동성명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구상(PSI)에 참여하는 한국과 일본, 영국 등 총 17개국이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성명은 "핵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에 대해 제재를 통해 압박하는 노력을 배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해상에서 선박을 이용해 석유 정제품을 전달하는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회피하려는 밀수 행위를 막기 위해, 선박 검사 및 밀수 관련 기업 등에 대한 단속을 철저히 하는 것 등을 주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은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가함으로써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도록 하겠다며, 제재 회피로 이어질 일련의 움직임을 문제 삼고 있다. 이 때문에, 다음주 캐나다에서 열리는 외무 장관 회의를 앞두고 각국이 연계해 행동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는 중국과 러시아가 초청되지 않았고, 회의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어, 어떤 성과가 도출될 지 주목된다고 NHK는 전했다.

[사진출처 : NHK 보도 화면 캡처]
  • 한미일 등 17개국, “北제재 회피 밀수 막기 위한 선박검사 철저” 성명
    • 입력 2018.01.13 (13:29)
    • 수정 2018.01.13 (13:53)
    인터넷 뉴스
한미일 등 17개국, “北제재 회피 밀수 막기 위한 선박검사 철저” 성명
미국과 일본, 한국 등 17개국은 북한에 대해 이른바 '제재 회피' 밀수를 막기 위해 선박 검사를 철저히 실시할 것 등을 내용으로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고 NHK가 13일 보도했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를 둘러싸고 다음주 캐나다에서 열리는 외무장관 회의를 앞두고 각국이 협력해서 행동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공동성명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 구상(PSI)에 참여하는 한국과 일본, 영국 등 총 17개국이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성명은 "핵 개발을 추진하는 북한에 대해 제재를 통해 압박하는 노력을 배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해상에서 선박을 이용해 석유 정제품을 전달하는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를 회피하려는 밀수 행위를 막기 위해, 선박 검사 및 밀수 관련 기업 등에 대한 단속을 철저히 하는 것 등을 주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은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가함으로써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하도록 하겠다며, 제재 회피로 이어질 일련의 움직임을 문제 삼고 있다. 이 때문에, 다음주 캐나다에서 열리는 외무 장관 회의를 앞두고 각국이 연계해 행동할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회의에는 중국과 러시아가 초청되지 않았고, 회의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어, 어떤 성과가 도출될 지 주목된다고 NHK는 전했다.

[사진출처 : NHK 보도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