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탈북여성 12명 메콩강 건너다 쪽배 뒤집혀 2명 익사”
입력 2018.01.13 (16:03) | 수정 2018.01.13 (16:15) 인터넷 뉴스
“탈북여성 12명 메콩강 건너다 쪽배 뒤집혀 2명 익사”
한국으로 향하던 탈북여성 12명이 라오스·태국 국경의 메콩강을 건너다가 배가 뒤집혀 일행 중 2명이 익사했다고 한 대북인권단체 관계자가 오늘(13일) 전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중국 산둥(山東)성에 집결해 한국행을 위해 출발했으며, 베트남과 라오스를 거쳐 태국을 경유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인권단체 관계자는 "원래 10명 정도가 타는 쪽배에 인원을 초과해 태운 것이 사고의 원인 같다"며 "10명은 라오스 쪽으로 다시 헤엄쳐 돌아갔다가 다른 배를 타고 태국에 도착해 현재는 태국 경찰이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탈북여성 대부분은 인신매매로 중국에 팔려간 사람들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망자 가운데 20대 여성의 시신은 발견됐으나 50대 여성의 시신은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탈북여성 12명 메콩강 건너다 쪽배 뒤집혀 2명 익사”
    • 입력 2018.01.13 (16:03)
    • 수정 2018.01.13 (16:15)
    인터넷 뉴스
“탈북여성 12명 메콩강 건너다 쪽배 뒤집혀 2명 익사”
한국으로 향하던 탈북여성 12명이 라오스·태국 국경의 메콩강을 건너다가 배가 뒤집혀 일행 중 2명이 익사했다고 한 대북인권단체 관계자가 오늘(13일) 전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중국 산둥(山東)성에 집결해 한국행을 위해 출발했으며, 베트남과 라오스를 거쳐 태국을 경유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인권단체 관계자는 "원래 10명 정도가 타는 쪽배에 인원을 초과해 태운 것이 사고의 원인 같다"며 "10명은 라오스 쪽으로 다시 헤엄쳐 돌아갔다가 다른 배를 타고 태국에 도착해 현재는 태국 경찰이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탈북여성 대부분은 인신매매로 중국에 팔려간 사람들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망자 가운데 20대 여성의 시신은 발견됐으나 50대 여성의 시신은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