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자유한국당 “형평성 잃은 수사 반드시 댓가 치르게 할 것”
입력 2018.01.13 (17:21) | 수정 2018.01.13 (17:2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형평성 잃은 수사 반드시 댓가 치르게 할 것”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지낸 김백준 씨를 소환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형평성을 잃은 수사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 댓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논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3일(오늘)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수사를 엄중하게 지켜보고 검찰이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청와대 하명에 따른 보복 수사를 검찰이 계속하겠다면, 검찰을 청산해야 할 적폐기관 중 1순위로 규정하고 사법개혁 특위를 통해 그 정치 보복의 칼을 뺏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형평성 잃은 수사 반드시 댓가 치르게 할 것”
    • 입력 2018.01.13 (17:21)
    • 수정 2018.01.13 (17:24)
    인터넷 뉴스
자유한국당 “형평성 잃은 수사 반드시 댓가 치르게 할 것”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지낸 김백준 씨를 소환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형평성을 잃은 수사에 대해서는 반드시 그 댓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논평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13일(오늘) 구두 논평을 통해 "검찰의 수사를 엄중하게 지켜보고 검찰이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장 대변인은 "청와대 하명에 따른 보복 수사를 검찰이 계속하겠다면, 검찰을 청산해야 할 적폐기관 중 1순위로 규정하고 사법개혁 특위를 통해 그 정치 보복의 칼을 뺏을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