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北 예술단 우선협의 제의에 “이중적 행태 용납못해”
입력 2018.01.13 (17:24) | 수정 2018.01.13 (17:32)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北 예술단 우선협의 제의에 “이중적 행태 용납못해”
국민의당은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부터 열자고 제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 평화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행자 대변인은 13일(오늘)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북한이 지난달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장면이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한다"며 "북한의 이런 이중적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평화적인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해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라면서 "우리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국민의당, 北 예술단 우선협의 제의에 “이중적 행태 용납못해”
    • 입력 2018.01.13 (17:24)
    • 수정 2018.01.13 (17:32)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北 예술단 우선협의 제의에 “이중적 행태 용납못해”
국민의당은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부터 열자고 제의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신속한 실무추진은 환영하나 위장 평화회담이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행자 대변인은 13일(오늘)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북한이 지난달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을 준비하는 장면이 인공위성 사진에 포착됐다고 한다"며 "북한의 이런 이중적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평화적인 평창올림픽을 말하면서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완성을 위해 시간벌기를 한다면 이는 기만행위"라면서 "우리 정부는 평창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계기로 북한의 비핵화를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