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지휘부,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현장 방문…“과거 잘못 성찰”
입력 2018.01.13 (17:31) | 수정 2018.01.13 (17:33) 인터넷 뉴스
경찰 지휘부,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현장 방문…“과거 잘못 성찰”
고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둔 오늘 이철성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지휘부가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방문했다.

이 청장 등 지휘부는 우선 509호 조사실에 있는 박 열사의 영정 앞에 헌화와 묵념으로 고인을 추모한 뒤 이 건물 4층에 있는 추모전시실을 찾아 박 열사와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살펴봤다.

509호 조사실은 1987년 1월 14일 서울대학교 학생이던 박 열사가 경찰 조사를 받다 물고문 끝에 숨진 곳이다.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이 청장 등은 또 지난 1985년 고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고문이 끌려와 고문당한 515호 조사실에 들러 경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기도 했다.

이 청장은 "과거 경찰의 잘못을 성찰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인권경찰로 거듭나고자 내일 추도식에 앞서 방문하게 됐다"며 "평상시에도 경찰관들이 공권력 행사 등에 대해 새로운 인권 가치를 끌어내도록 지휘부부터 마음에 담겠다"고 말했다.

경찰 지휘부가 단체로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공식 방문해 박 열사를 추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현재 경찰청에서 인권센터로 운영 중인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사회단체가 운영하는 인권기념관으로 만들겠다는 요청에 대해 이 청장은 "실정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협의를 진행해 시민단체 측의 뜻에 부합하는 쪽으로 유익하게 사용되도록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찰 지휘부,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현장 방문…“과거 잘못 성찰”
    • 입력 2018.01.13 (17:31)
    • 수정 2018.01.13 (17:33)
    인터넷 뉴스
경찰 지휘부,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현장 방문…“과거 잘못 성찰”
고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둔 오늘 이철성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지휘부가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을 방문했다.

이 청장 등 지휘부는 우선 509호 조사실에 있는 박 열사의 영정 앞에 헌화와 묵념으로 고인을 추모한 뒤 이 건물 4층에 있는 추모전시실을 찾아 박 열사와 민주화운동 관련 자료를 살펴봤다.

509호 조사실은 1987년 1월 14일 서울대학교 학생이던 박 열사가 경찰 조사를 받다 물고문 끝에 숨진 곳이다.

당시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는 허위 조사 결과를 발표해 사인을 단순 쇼크사로 위장하려 했다.

이 청장 등은 또 지난 1985년 고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고문이 끌려와 고문당한 515호 조사실에 들러 경찰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기도 했다.

이 청장은 "과거 경찰의 잘못을 성찰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인권경찰로 거듭나고자 내일 추도식에 앞서 방문하게 됐다"며 "평상시에도 경찰관들이 공권력 행사 등에 대해 새로운 인권 가치를 끌어내도록 지휘부부터 마음에 담겠다"고 말했다.

경찰 지휘부가 단체로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공식 방문해 박 열사를 추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현재 경찰청에서 인권센터로 운영 중인 남영동 대공분실을 시민사회단체가 운영하는 인권기념관으로 만들겠다는 요청에 대해 이 청장은 "실정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협의를 진행해 시민단체 측의 뜻에 부합하는 쪽으로 유익하게 사용되도록 머리를 맞대겠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