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입력 2018.01.13 (20:39) 수정 2018.01.13 (21:23) 인터넷 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수원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13일) 오후 6시쯤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성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모친 A(당시 55세)씨와 계부 B(당시 57세)씨, 그리고 모친과 계부 사이에서 낳은 동생 C(당시 14세)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 만원을 빼낸 김 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앞으로 진행될 현장 검증 등에서 통상 피의자들에게 제공하던 마스크와 모자를 김 씨에게는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 입력 2018.01.13 (20:39)
    • 수정 2018.01.13 (21:23)
    인터넷 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수원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13일) 오후 6시쯤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성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모친 A(당시 55세)씨와 계부 B(당시 57세)씨, 그리고 모친과 계부 사이에서 낳은 동생 C(당시 14세)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 만원을 빼낸 김 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앞으로 진행될 현장 검증 등에서 통상 피의자들에게 제공하던 마스크와 모자를 김 씨에게는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