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입력 2018.01.13 (20:39) | 수정 2018.01.13 (21:23) 인터넷 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수원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13일) 오후 6시쯤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성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모친 A(당시 55세)씨와 계부 B(당시 57세)씨, 그리고 모친과 계부 사이에서 낳은 동생 C(당시 14세)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 만원을 빼낸 김 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앞으로 진행될 현장 검증 등에서 통상 피의자들에게 제공하던 마스크와 모자를 김 씨에게는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 입력 2018.01.13 (20:39)
    • 수정 2018.01.13 (21:23)
    인터넷 뉴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이름은 김성관…얼굴도 공개 결정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지난 12일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 씨에 대한 구속 영장이 발부되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수원지법 영장전담재판부는 오늘(13일) 오후 6시쯤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성관 씨는 지난해 10월 21일 경기도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모친 A(당시 55세)씨와 계부 B(당시 57세)씨, 그리고 모친과 계부 사이에서 낳은 동생 C(당시 14세)군을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 만원을 빼낸 김 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앞으로 진행될 현장 검증 등에서 통상 피의자들에게 제공하던 마스크와 모자를 김 씨에게는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