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檢, ‘다스 120억’ 관리했던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 소환
입력 2018.01.13 (20:58) | 수정 2018.01.13 (21:27) 인터넷 뉴스
檢, ‘다스 120억’ 관리했던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 소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팀이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 원을 직접 관리한 다스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를 소환 조사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협력업체 세광공업 경리팀 직원 이 모 씨를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이 씨는 다스의 전 경리팀 직원 조 모 씨의 부탁을 받고 약 80억 원을 받아 자신과 지인의 계좌에 입금하는 등 돈을 직접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이자 등이 붙어 지난 2008년 120억 원으로 불어났다.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조 씨에게 돈 관리를 부탁받은 경위와 그 부탁을 들어준 이유, 이후 돈을 다스 계좌로 넘긴 과정 등을 조사했다.

또 문제의 돈을 조 씨의 개인 횡령 자금으로 인식했는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돈으로 생각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씨와 다스의 인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회삿돈 입출금을 관리한 김성우 전 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檢, ‘다스 120억’ 관리했던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 소환
    • 입력 2018.01.13 (20:58)
    • 수정 2018.01.13 (21:27)
    인터넷 뉴스
檢, ‘다스 120억’ 관리했던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 소환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수사팀이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 원을 직접 관리한 다스 협력업체 직원 이 모 씨를 소환 조사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협력업체 세광공업 경리팀 직원 이 모 씨를 비공개로 소환 조사했다.

이 씨는 다스의 전 경리팀 직원 조 모 씨의 부탁을 받고 약 80억 원을 받아 자신과 지인의 계좌에 입금하는 등 돈을 직접 관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이자 등이 붙어 지난 2008년 120억 원으로 불어났다.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조 씨에게 돈 관리를 부탁받은 경위와 그 부탁을 들어준 이유, 이후 돈을 다스 계좌로 넘긴 과정 등을 조사했다.

또 문제의 돈을 조 씨의 개인 횡령 자금으로 인식했는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돈으로 생각했는지 등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조 씨와 다스의 인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회삿돈 입출금을 관리한 김성우 전 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