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MB 집사’ 김백준 출석…김희중·김진모 혐의 일부인정
입력 2018.01.13 (21:04) | 수정 2018.01.13 (21:2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MB 집사’ 김백준 출석…김희중·김진모 혐의 일부인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검찰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 대상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까지 사실상 확대했습니다.

특활비 불법 수수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을 줄줄이 불러 조사하고 있는데, 역시 핵심은 이 전 대통령 등 윗선 개입 여부입니다.

이석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소환에 불응한 지 하루 만입니다.

김 전 기획관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김백준/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받은 것 맞으십니까? 어떤 돈인지 알고 받으셨습니까?) …."]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를 집중적으로 따져묻고 있습니다.

돈을 받는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윗선'의 개입 여부도 핵심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의 해외공작금 횡령 사건 수사 과정에서 김 기획관 등에게 일부 자금이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어제(12일) 오전 김 전 기획관 자택과 사무실 압수수색 뒤 소환을 통보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출석을 거부했습니다.

같은 혐의로 어제(12일) 소환된 김희중 전 대통령 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오늘(13일)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혐의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김 전 기획관까지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검찰 수사는 빠르게 진행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수사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
  • ‘MB 집사’ 김백준 출석…김희중·김진모 혐의 일부인정
    • 입력 2018.01.13 (21:04)
    • 수정 2018.01.13 (21:28)
    뉴스 9
‘MB 집사’ 김백준 출석…김희중·김진모 혐의 일부인정
[앵커]

검찰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사 대상을 이명박 정부 청와대까지 사실상 확대했습니다.

특활비 불법 수수 혐의로 이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렸던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 측근들을 줄줄이 불러 조사하고 있는데, 역시 핵심은 이 전 대통령 등 윗선 개입 여부입니다.

이석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소환에 불응한 지 하루 만입니다.

김 전 기획관은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받은 혐의의 피의자 신분입니다.

[김백준/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 "(이명박 전 대통령 지시로 받은 것 맞으십니까? 어떤 돈인지 알고 받으셨습니까?) …."]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돈을 받은 경위와 사용처를 집중적으로 따져묻고 있습니다.

돈을 받는 과정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 등 '윗선'의 개입 여부도 핵심 조사 대상입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의 해외공작금 횡령 사건 수사 과정에서 김 기획관 등에게 일부 자금이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어제(12일) 오전 김 전 기획관 자택과 사무실 압수수색 뒤 소환을 통보했지만 김 전 기획관은 출석을 거부했습니다.

같은 혐의로 어제(12일) 소환된 김희중 전 대통령 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오늘(13일)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들은 혐의 사실을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인 김 전 기획관까지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검찰 수사는 빠르게 진행될 전망입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 조사를 마치는 대로 수사 확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석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