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4,385명 학도병
‘필사의 탈출기록’ 공개…일제에 끌려간 학도병 4,385명
일제시대에 강제 동원된 조선인 학도병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식 진상보고서가 처음 나왔습니다. 목숨을...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트럼프 ‘거지 소굴’ 발언 일파만파…한국계 여성도 차별?
입력 2018.01.13 (21:16) | 수정 2018.01.13 (21:2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트럼프 ‘거지 소굴’ 발언 일파만파…한국계 여성도 차별?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트럼프 대통령 하면 떠오르는 그의 막말이 특정 국가들 ..나아가 국제사회까지 자극하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거지소굴'이라고 비하한데 이어서, 한국계 여성에게도 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박유한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아이티 대지진 8주년 추모식이 트럼프 대통령을 성토하는 장으로 바뀌었습니다.

[말린느 베스티앙/아이티 출신 이민자 :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이티는 그가 말한 그런 나라가 아니라 자랑스러운 나라라고 말하기 위해 우리는 여기에 모였습니다."]

아이티 정부는 깊은 분노와 충격에 빠졌다는 성명을 내고 미국 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아프리카 54개국 유엔 주재 대사들도 결의안을 채택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유엔 인권기구도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루퍼트 콜빌/유엔 인권고등판무관 대변인 : "유감이지만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부를 수밖에 없습니다."]

파나마 주재 미국 대사가 더 이상 트럼프 정부에 봉사할 수 없다며 사퇴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개혁 회의 때 거친 말을 쓰긴 했지만 그 말은 하지 않았다며 일단 부인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미 N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계 여성 정보요원에게도 차별적인 말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파키스탄 인질 문제를 보고한 한국계 여성 정보요원을 보고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는 겁니다.

의회전문지 더 힐은 이 여성이 외교가 아니라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라고 꼬집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
  • 트럼프 ‘거지 소굴’ 발언 일파만파…한국계 여성도 차별?
    • 입력 2018.01.13 (21:16)
    • 수정 2018.01.13 (21:28)
    뉴스 9
트럼프 ‘거지 소굴’ 발언 일파만파…한국계 여성도 차별?
[앵커]

트럼프 대통령 하면 떠오르는 그의 막말이 특정 국가들 ..나아가 국제사회까지 자극하는 수준에 이르렀습니다.

아이티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거지소굴'이라고 비하한데 이어서, 한국계 여성에게도 차별적인 발언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박유한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아이티 대지진 8주년 추모식이 트럼프 대통령을 성토하는 장으로 바뀌었습니다.

[말린느 베스티앙/아이티 출신 이민자 :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이티는 그가 말한 그런 나라가 아니라 자랑스러운 나라라고 말하기 위해 우리는 여기에 모였습니다."]

아이티 정부는 깊은 분노와 충격에 빠졌다는 성명을 내고 미국 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아프리카 54개국 유엔 주재 대사들도 결의안을 채택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유엔 인권기구도 트럼프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루퍼트 콜빌/유엔 인권고등판무관 대변인 : "유감이지만 '인종차별주의자'라고 부를 수밖에 없습니다."]

파나마 주재 미국 대사가 더 이상 트럼프 정부에 봉사할 수 없다며 사퇴하는 일도 벌어졌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이민 개혁 회의 때 거친 말을 쓰긴 했지만 그 말은 하지 않았다며 일단 부인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미 N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계 여성 정보요원에게도 차별적인 말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파키스탄 인질 문제를 보고한 한국계 여성 정보요원을 보고 "예쁜 한국 숙녀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는 겁니다.

의회전문지 더 힐은 이 여성이 외교가 아니라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라고 꼬집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박유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