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CCTV 없는 가게 털었는데 ‘발자국’ 때문에 붙잡힌 도둑
CCTV도 없는 가게 털었는데 폭설에 발자국 남겼다 ‘덜미’
철물점에서 수천만 원을 훔쳐 달아났던 도둑이 눈 위에 찍힌 발자국 때문에 경찰에 붙잡혔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순직’ 교사 9명 현충원서 영면…“잊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당시 제자들의 탈출을 돕다 순직한 단원고 교사 9명의 합동 안장식이 16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국방부, 트럼프에 핵무기 확대·저강도 핵무기 개발 요청”
입력 2018.01.14 (01:35) | 수정 2018.01.14 (03:07) 인터넷 뉴스
“美국방부, 트럼프에 핵무기 확대·저강도 핵무기 개발 요청”
미국 국방부가 조만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2018 핵 태세 검토보고서'(NPR)에서 핵무기 확대 및 저강도 핵무기 개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미 온라인매체 허핑턴포스트(HP)가 입수한 이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국무부는 핵 위협 고조에 따른 핵무기 보유 확대를 주문했다.

보고서는 "미국은 세계적으로 핵·생화학 무기의 궁극적인 폐기를 지원하기 위해 계속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2010년 NPR 이후 국제적 위협 상황은 현저하게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하고 발전된 핵 위협 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런 설명은 2010년 이후 8년 만에 나오는 이번 NPR이 기존 러시아 등뿐만 아니라 핵·미사일 프로그램 고도화로 갈수록 점증하는 북한 핵 위협 억제에도 초점을 맞춘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정부의 핵무기 확대는 역대 미 행정부의 핵무기 축소 방침과는 크게 다른 것이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핵무기를 절반으로 줄였고, 그의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은 41% 감축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핵무기 없는 세상을 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미 국방부는 특히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압박 효과가 큰 저강도 핵무기 개발을 주장했다. 보고서는 "너무 크고 치명적인 핵무기만 보유하는 것은 '자기 억제'(self-deterrence)의 형태가 된다"며 실제로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 후 "저강도 핵탄두는 다른 나라에 실제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는 소형 핵무기나 파괴력이 덜한 저강도 핵무기의 진전은 미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결정을 한층 쉽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핵 태세 검토보고서는 미국 핵 정책의 근간을 이루는 보고서로, 8년마다 발간된다.

지금까지 1994년 클린턴 행정부, 2002년 부시 행정부, 2010년 오바마 행정부 등 모두 3번 발간됐다.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향후 5∼10년의 핵 정책과 관련 예산 편성이 결정된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
  • “美국방부, 트럼프에 핵무기 확대·저강도 핵무기 개발 요청”
    • 입력 2018.01.14 (01:35)
    • 수정 2018.01.14 (03:07)
    인터넷 뉴스
“美국방부, 트럼프에 핵무기 확대·저강도 핵무기 개발 요청”
미국 국방부가 조만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2018 핵 태세 검토보고서'(NPR)에서 핵무기 확대 및 저강도 핵무기 개발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3일(현지시간) 미 온라인매체 허핑턴포스트(HP)가 입수한 이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국무부는 핵 위협 고조에 따른 핵무기 보유 확대를 주문했다.

보고서는 "미국은 세계적으로 핵·생화학 무기의 궁극적인 폐기를 지원하기 위해 계속 노력했다"면서 "그러나 2010년 NPR 이후 국제적 위협 상황은 현저하게 악화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은 이제 그 어느 때보다 다양하고 발전된 핵 위협 환경에 직면해 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런 설명은 2010년 이후 8년 만에 나오는 이번 NPR이 기존 러시아 등뿐만 아니라 핵·미사일 프로그램 고도화로 갈수록 점증하는 북한 핵 위협 억제에도 초점을 맞춘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정부의 핵무기 확대는 역대 미 행정부의 핵무기 축소 방침과는 크게 다른 것이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은 핵무기를 절반으로 줄였고, 그의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은 41% 감축했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핵무기 없는 세상을 추구하겠다고 약속했다.

미 국방부는 특히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압박 효과가 큰 저강도 핵무기 개발을 주장했다. 보고서는 "너무 크고 치명적인 핵무기만 보유하는 것은 '자기 억제'(self-deterrence)의 형태가 된다"며 실제로 사용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지적한 후 "저강도 핵탄두는 다른 나라에 실제로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는 소형 핵무기나 파괴력이 덜한 저강도 핵무기의 진전은 미 대통령의 핵무기 사용 결정을 한층 쉽게 만들 수 있다고 우려해왔다. 핵 태세 검토보고서는 미국 핵 정책의 근간을 이루는 보고서로, 8년마다 발간된다.

지금까지 1994년 클린턴 행정부, 2002년 부시 행정부, 2010년 오바마 행정부 등 모두 3번 발간됐다.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향후 5∼10년의 핵 정책과 관련 예산 편성이 결정된다.

[사진출처 :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