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손흥민, 에버턴전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시즌 11호
입력 2018.01.14 (06:56) | 수정 2018.01.14 (06:57) 연합뉴스
손흥민, 에버턴전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시즌 11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26)이 시즌 11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26분 팀의 선제 골이자 경기의 결승 골을 폭발했다.

손흥민의 시즌 전체 11번째이자, 프리미어리그에서는 8호 골이다.

이달 5일 웨스트햄과의 22라운드에서 동점 골을 기록한 데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득점포다.

특히 리그 경기로 한정하면 손흥민은 안방에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보면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을 달성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2015-2016시즌 토트넘 입단 이후 각종 대회를 통틀어 40골도 돌파했다.

그는 2015-2016시즌 8골, 지난 2016-2017시즌 21골, 이번 시즌엔 11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이자 시즌 6번째 도움도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손흥민의 활약과 케인의 멀티 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고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44)를 달렸다.

이날 여느 때처럼 케인이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와 2선을 이룬 손흥민은 전반 15분 헤딩으로 선제골 찬스를 맞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이 오른발로 올린 것을 손흥민이 골 지역 왼쪽으로 뛰어들며 백헤딩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22분엔 에버턴의 코너킥 상황에서 젱크 토순이 헤딩으로 내준 공을 웨인 루니가 머리로 받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는 등 양 팀 모두 골문을 열지 못하던 상황에서 손흥민이 나섰다.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것을 손흥민이 골문 바로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살짝 갖다 대 마무리하며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다시 손흥민의 활약 속에 한 골을 더했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돌아서면서 수비를 무너뜨린 뒤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했고, 다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강한 왼발 킥을 날렸다. 이를 케인이 방향을 바꿔 추가 골의 주인공이 됐다.

후반 13분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슛으로 멀티 골 기회를 맞았으나 왼쪽 골대를 강타해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다시 케인이 에릭 다이어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3-0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예감했다.

케인은 이날 멀티 골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98골을 기록하며 테디 셰링엄을 넘어 토트넘 최다 골 주인공이 됐다.

순식간에 3골 차로 뒤진 에버턴은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만회를 노렸지만 쉽지 않았다.

오히려 토트넘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은 후반 21분 알리가 흘려준 공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때려봤으나 상대 조던 픽포드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36분엔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손흥민-알리로 이어진 멋진 패스 플레이를 에릭센이 마무리하며 손흥민은 쐐기 골에도 관여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
  • 손흥민, 에버턴전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시즌 11호
    • 입력 2018.01.14 (06:56)
    • 수정 2018.01.14 (06:57)
    연합뉴스
손흥민, 에버턴전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시즌 11호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에서 뛰는 공격수 손흥민(26)이 시즌 11번째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에서 0-0으로 맞선 전반 26분 팀의 선제 골이자 경기의 결승 골을 폭발했다.

손흥민의 시즌 전체 11번째이자, 프리미어리그에서는 8호 골이다.

이달 5일 웨스트햄과의 22라운드에서 동점 골을 기록한 데 이어 프리미어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득점포다.

특히 리그 경기로 한정하면 손흥민은 안방에서 5경기 연속 골 맛을 보면서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토트넘 선수로는 14년 만에 역대 두 번째로 '홈 5경기 연속 골' 기록을 달성했다.

이 골로 손흥민은 2015-2016시즌 토트넘 입단 이후 각종 대회를 통틀어 40골도 돌파했다.

그는 2015-2016시즌 8골, 지난 2016-2017시즌 21골, 이번 시즌엔 11골을 넣고 있다.

손흥민은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골을 어시스트하며 리그 4호이자 시즌 6번째 도움도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손흥민의 활약과 케인의 멀티 골을 앞세운 토트넘은 4-0 완승을 거두고 최근 리그 5경기 무패(4승 1무)를 이어가며 5위(승점 44)를 달렸다.

이날 여느 때처럼 케인이 최전방 원톱 공격수로 나선 가운데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리 알리와 2선을 이룬 손흥민은 전반 15분 헤딩으로 선제골 찬스를 맞았다.

프리킥 상황에서 에릭센이 오른발로 올린 것을 손흥민이 골 지역 왼쪽으로 뛰어들며 백헤딩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오른쪽으로 살짝 벗어났다.

전반 22분엔 에버턴의 코너킥 상황에서 젱크 토순이 헤딩으로 내준 공을 웨인 루니가 머리로 받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는 등 양 팀 모두 골문을 열지 못하던 상황에서 손흥민이 나섰다.

세르주 오리에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강하게 밀어준 것을 손흥민이 골문 바로 앞에서 오른발 인사이드로 살짝 갖다 대 마무리하며 골문을 열었다.

손흥민의 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다시 손흥민의 활약 속에 한 골을 더했다.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돌아서면서 수비를 무너뜨린 뒤 페널티 지역으로 돌파했고, 다시 수비 한 명을 제치고 강한 왼발 킥을 날렸다. 이를 케인이 방향을 바꿔 추가 골의 주인공이 됐다.

후반 13분 손흥민은 강한 왼발 슛으로 멀티 골 기회를 맞았으나 왼쪽 골대를 강타해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후반 14분 다시 케인이 에릭 다이어의 크로스를 문전에서 왼발 슛으로 마무리해 3-0으로 달아나며 승리를 예감했다.

케인은 이날 멀티 골로 프리미어리그 통산 98골을 기록하며 테디 셰링엄을 넘어 토트넘 최다 골 주인공이 됐다.

순식간에 3골 차로 뒤진 에버턴은 공격진에 변화를 주며 만회를 노렸지만 쉽지 않았다.

오히려 토트넘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손흥민은 후반 21분 알리가 흘려준 공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로 때려봤으나 상대 조던 픽포드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후반 36분엔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손흥민-알리로 이어진 멋진 패스 플레이를 에릭센이 마무리하며 손흥민은 쐐기 골에도 관여했다.

[사진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