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입력 2018.01.14 (08:12) | 수정 2018.01.14 (08:13) 연합뉴스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반듯한 '교회 오빠' 이미지를 벗고 날카로운 '도시 남자'가 되고 싶었어요. 10㎏이나 뺐는데, 어떤가요?"

가수 한희준(29)은 이달 싱글음반 '딥 인사이드'(DEEP INSIDE)를 내면서 전자제품 광고에서나 볼 법한 홍보문구를 썼다. '이름 빼고 다 바꿨다.' 우리 나이로 서른 살이 된 이 청년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그와 마주 앉았다.

한희준은 주로 달콤쌉쌀한 발라드를 불러왔다. 지난해 2월 낸 미니앨범 '풋사랑'이 그랬고, 영화 '가을우체국'과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의 OST에서 보여준 것도 예쁜 음색이었다.

그러나 이번 신보 '딥 인사이드'는 궤를 달리한다. 장르는 어반 R&B. 노르웨이 DJ 겸 음악 프로듀서 캐시미어 캣(Cashmere Cat)과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리드미컬한 노래를 들으며 작업에 임했다고 한다. 스타일링도 과거 '착한 청년' 콘셉트에서 '섹시한 남자' 쪽으로 180도 달라졌다.

"어반 R&B는 항상 하고 싶었는데 감히 못 해본 장르였어요. 제 외모나 성격은 슬픈 감정을 착하고 예쁘게 전달하는 데만 어울린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소속사 프로듀서들이 '딥 인사이드'를 들려준 뒤에 정말 해보고 싶은 거예요. 이 노래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고 살도 빼고 옷차림도, 말투도, 생각도 바꿨어요."

그는 '이름 빼고 다 바꿨다'는 캐치프레이즈에 대해 "제품에 자신 있어야 쓸 수 있는 문구"라며 "저도,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도 '한희준'이라는 제품에 확신이 있으니까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중감량 비법은 식이요법. 6개월간 토마토, 닭가슴살, 양배추, 마늘, 호박, 오이를 소금 없이 푹 끓여 배고플 때마다 먹었다고 한다.

그는 "살을 빼고 나니 요즘 노래 한 곡 부르고 나면 배고프고 지친다"며 "훈련이 많이 돼 있어서 성대 근육에는 아무 무리가 없는데, 체력적인 영향은 있는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12살 때 이민을 떠난 그는 미국 시민권자다. 2012년 폭스TV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 11'에서 '톱 9'에 올랐고, 이듬해에는 SBS TV 'K팝 스타 시즌 3'에서 '톱 6'까지 진출했다. 정식으로 데뷔한 지 4년째, 여전히 '오디션 스타'라는 꼬리표가 붙는 게 부담스럽지는 않을까.

"이제 'K팝스타'는 폐지됐잖아요. 마치 마음 아프게 졸업한, 폐교돼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학교 같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 꼬리표를 신경 쓰지는 않아요. 전 그 프로그램의 혜택을 정말 많이 본 사람이잖아요. 그걸 외면한다는 것 자체가 저를 사랑해준 대중에게 누가 되는 거죠. 언젠가는 이겨내야 할 감사한 숙제라고 생각해요."

서른이 된 한희준은 '거룩한 부담감'을 느낀다고 했다. 앨범을 낼 때마다 수많은 스태프, 회사, 가족의 이름이 눈에 어른거려서다.

그는 "연애는 안 하고 있다. 나중에 돈 많이 벌고 나서 하고 싶어서"라며 "올해는 가수로서 도약하고 싶다.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의 플레이리스트에는 제 노래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웃어 보였다.

"비 선배님이 '레이니즘'(Rainism)이라는 음반을 낼 때 정말 존경스러웠거든요. 저도 언젠가는 '희주니스트'(Heejunist)를 음악의 한 장르로 각인시키고 싶어요."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 입력 2018.01.14 (08:12)
    • 수정 2018.01.14 (08:13)
    연합뉴스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반듯한 '교회 오빠' 이미지를 벗고 날카로운 '도시 남자'가 되고 싶었어요. 10㎏이나 뺐는데, 어떤가요?"

가수 한희준(29)은 이달 싱글음반 '딥 인사이드'(DEEP INSIDE)를 내면서 전자제품 광고에서나 볼 법한 홍보문구를 썼다. '이름 빼고 다 바꿨다.' 우리 나이로 서른 살이 된 이 청년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그와 마주 앉았다.

한희준은 주로 달콤쌉쌀한 발라드를 불러왔다. 지난해 2월 낸 미니앨범 '풋사랑'이 그랬고, 영화 '가을우체국'과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의 OST에서 보여준 것도 예쁜 음색이었다.

그러나 이번 신보 '딥 인사이드'는 궤를 달리한다. 장르는 어반 R&B. 노르웨이 DJ 겸 음악 프로듀서 캐시미어 캣(Cashmere Cat)과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리드미컬한 노래를 들으며 작업에 임했다고 한다. 스타일링도 과거 '착한 청년' 콘셉트에서 '섹시한 남자' 쪽으로 180도 달라졌다.

"어반 R&B는 항상 하고 싶었는데 감히 못 해본 장르였어요. 제 외모나 성격은 슬픈 감정을 착하고 예쁘게 전달하는 데만 어울린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소속사 프로듀서들이 '딥 인사이드'를 들려준 뒤에 정말 해보고 싶은 거예요. 이 노래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고 살도 빼고 옷차림도, 말투도, 생각도 바꿨어요."

그는 '이름 빼고 다 바꿨다'는 캐치프레이즈에 대해 "제품에 자신 있어야 쓸 수 있는 문구"라며 "저도,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도 '한희준'이라는 제품에 확신이 있으니까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중감량 비법은 식이요법. 6개월간 토마토, 닭가슴살, 양배추, 마늘, 호박, 오이를 소금 없이 푹 끓여 배고플 때마다 먹었다고 한다.

그는 "살을 빼고 나니 요즘 노래 한 곡 부르고 나면 배고프고 지친다"며 "훈련이 많이 돼 있어서 성대 근육에는 아무 무리가 없는데, 체력적인 영향은 있는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12살 때 이민을 떠난 그는 미국 시민권자다. 2012년 폭스TV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 11'에서 '톱 9'에 올랐고, 이듬해에는 SBS TV 'K팝 스타 시즌 3'에서 '톱 6'까지 진출했다. 정식으로 데뷔한 지 4년째, 여전히 '오디션 스타'라는 꼬리표가 붙는 게 부담스럽지는 않을까.

"이제 'K팝스타'는 폐지됐잖아요. 마치 마음 아프게 졸업한, 폐교돼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학교 같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 꼬리표를 신경 쓰지는 않아요. 전 그 프로그램의 혜택을 정말 많이 본 사람이잖아요. 그걸 외면한다는 것 자체가 저를 사랑해준 대중에게 누가 되는 거죠. 언젠가는 이겨내야 할 감사한 숙제라고 생각해요."

서른이 된 한희준은 '거룩한 부담감'을 느낀다고 했다. 앨범을 낼 때마다 수많은 스태프, 회사, 가족의 이름이 눈에 어른거려서다.

그는 "연애는 안 하고 있다. 나중에 돈 많이 벌고 나서 하고 싶어서"라며 "올해는 가수로서 도약하고 싶다.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의 플레이리스트에는 제 노래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웃어 보였다.

"비 선배님이 '레이니즘'(Rainism)이라는 음반을 낼 때 정말 존경스러웠거든요. 저도 언젠가는 '희주니스트'(Heejunist)를 음악의 한 장르로 각인시키고 싶어요."

[사진출처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