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입력 2018.01.14 (08:12) 수정 2018.01.14 (08:13) 연합뉴스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반듯한 '교회 오빠' 이미지를 벗고 날카로운 '도시 남자'가 되고 싶었어요. 10㎏이나 뺐는데, 어떤가요?"

가수 한희준(29)은 이달 싱글음반 '딥 인사이드'(DEEP INSIDE)를 내면서 전자제품 광고에서나 볼 법한 홍보문구를 썼다. '이름 빼고 다 바꿨다.' 우리 나이로 서른 살이 된 이 청년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그와 마주 앉았다.

한희준은 주로 달콤쌉쌀한 발라드를 불러왔다. 지난해 2월 낸 미니앨범 '풋사랑'이 그랬고, 영화 '가을우체국'과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의 OST에서 보여준 것도 예쁜 음색이었다.

그러나 이번 신보 '딥 인사이드'는 궤를 달리한다. 장르는 어반 R&B. 노르웨이 DJ 겸 음악 프로듀서 캐시미어 캣(Cashmere Cat)과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리드미컬한 노래를 들으며 작업에 임했다고 한다. 스타일링도 과거 '착한 청년' 콘셉트에서 '섹시한 남자' 쪽으로 180도 달라졌다.

"어반 R&B는 항상 하고 싶었는데 감히 못 해본 장르였어요. 제 외모나 성격은 슬픈 감정을 착하고 예쁘게 전달하는 데만 어울린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소속사 프로듀서들이 '딥 인사이드'를 들려준 뒤에 정말 해보고 싶은 거예요. 이 노래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고 살도 빼고 옷차림도, 말투도, 생각도 바꿨어요."

그는 '이름 빼고 다 바꿨다'는 캐치프레이즈에 대해 "제품에 자신 있어야 쓸 수 있는 문구"라며 "저도,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도 '한희준'이라는 제품에 확신이 있으니까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중감량 비법은 식이요법. 6개월간 토마토, 닭가슴살, 양배추, 마늘, 호박, 오이를 소금 없이 푹 끓여 배고플 때마다 먹었다고 한다.

그는 "살을 빼고 나니 요즘 노래 한 곡 부르고 나면 배고프고 지친다"며 "훈련이 많이 돼 있어서 성대 근육에는 아무 무리가 없는데, 체력적인 영향은 있는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12살 때 이민을 떠난 그는 미국 시민권자다. 2012년 폭스TV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 11'에서 '톱 9'에 올랐고, 이듬해에는 SBS TV 'K팝 스타 시즌 3'에서 '톱 6'까지 진출했다. 정식으로 데뷔한 지 4년째, 여전히 '오디션 스타'라는 꼬리표가 붙는 게 부담스럽지는 않을까.

"이제 'K팝스타'는 폐지됐잖아요. 마치 마음 아프게 졸업한, 폐교돼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학교 같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 꼬리표를 신경 쓰지는 않아요. 전 그 프로그램의 혜택을 정말 많이 본 사람이잖아요. 그걸 외면한다는 것 자체가 저를 사랑해준 대중에게 누가 되는 거죠. 언젠가는 이겨내야 할 감사한 숙제라고 생각해요."

서른이 된 한희준은 '거룩한 부담감'을 느낀다고 했다. 앨범을 낼 때마다 수많은 스태프, 회사, 가족의 이름이 눈에 어른거려서다.

그는 "연애는 안 하고 있다. 나중에 돈 많이 벌고 나서 하고 싶어서"라며 "올해는 가수로서 도약하고 싶다.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의 플레이리스트에는 제 노래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웃어 보였다.

"비 선배님이 '레이니즘'(Rainism)이라는 음반을 낼 때 정말 존경스러웠거든요. 저도 언젠가는 '희주니스트'(Heejunist)를 음악의 한 장르로 각인시키고 싶어요."

[사진출처 : 연합뉴스]
  •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 입력 2018.01.14 (08:12)
    • 수정 2018.01.14 (08:13)
    연합뉴스
한희준 “‘교회오빠’ 이미지 벗고 싶어 10㎏ 뺐어요”
"반듯한 '교회 오빠' 이미지를 벗고 날카로운 '도시 남자'가 되고 싶었어요. 10㎏이나 뺐는데, 어떤가요?"

가수 한희준(29)은 이달 싱글음반 '딥 인사이드'(DEEP INSIDE)를 내면서 전자제품 광고에서나 볼 법한 홍보문구를 썼다. '이름 빼고 다 바꿨다.' 우리 나이로 서른 살이 된 이 청년에게 어떤 사연이 있었던 걸까. 최근 서울 광화문에서 그와 마주 앉았다.

한희준은 주로 달콤쌉쌀한 발라드를 불러왔다. 지난해 2월 낸 미니앨범 '풋사랑'이 그랬고, 영화 '가을우체국'과 드라마 '공항 가는 길'의 OST에서 보여준 것도 예쁜 음색이었다.

그러나 이번 신보 '딥 인사이드'는 궤를 달리한다. 장르는 어반 R&B. 노르웨이 DJ 겸 음악 프로듀서 캐시미어 캣(Cashmere Cat)과 미국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의 리드미컬한 노래를 들으며 작업에 임했다고 한다. 스타일링도 과거 '착한 청년' 콘셉트에서 '섹시한 남자' 쪽으로 180도 달라졌다.

"어반 R&B는 항상 하고 싶었는데 감히 못 해본 장르였어요. 제 외모나 성격은 슬픈 감정을 착하고 예쁘게 전달하는 데만 어울린다고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소속사 프로듀서들이 '딥 인사이드'를 들려준 뒤에 정말 해보고 싶은 거예요. 이 노래에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고 살도 빼고 옷차림도, 말투도, 생각도 바꿨어요."

그는 '이름 빼고 다 바꿨다'는 캐치프레이즈에 대해 "제품에 자신 있어야 쓸 수 있는 문구"라며 "저도,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도 '한희준'이라는 제품에 확신이 있으니까 쓴 것"이라고 강조했다.

체중감량 비법은 식이요법. 6개월간 토마토, 닭가슴살, 양배추, 마늘, 호박, 오이를 소금 없이 푹 끓여 배고플 때마다 먹었다고 한다.

그는 "살을 빼고 나니 요즘 노래 한 곡 부르고 나면 배고프고 지친다"며 "훈련이 많이 돼 있어서 성대 근육에는 아무 무리가 없는데, 체력적인 영향은 있는 것 같다"고 웃어 보였다.

12살 때 이민을 떠난 그는 미국 시민권자다. 2012년 폭스TV 오디션 프로그램 '아메리칸 아이돌 시즌 11'에서 '톱 9'에 올랐고, 이듬해에는 SBS TV 'K팝 스타 시즌 3'에서 '톱 6'까지 진출했다. 정식으로 데뷔한 지 4년째, 여전히 '오디션 스타'라는 꼬리표가 붙는 게 부담스럽지는 않을까.

"이제 'K팝스타'는 폐지됐잖아요. 마치 마음 아프게 졸업한, 폐교돼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학교 같은 느낌이에요. 하지만 그 꼬리표를 신경 쓰지는 않아요. 전 그 프로그램의 혜택을 정말 많이 본 사람이잖아요. 그걸 외면한다는 것 자체가 저를 사랑해준 대중에게 누가 되는 거죠. 언젠가는 이겨내야 할 감사한 숙제라고 생각해요."

서른이 된 한희준은 '거룩한 부담감'을 느낀다고 했다. 앨범을 낼 때마다 수많은 스태프, 회사, 가족의 이름이 눈에 어른거려서다.

그는 "연애는 안 하고 있다. 나중에 돈 많이 벌고 나서 하고 싶어서"라며 "올해는 가수로서 도약하고 싶다.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의 플레이리스트에는 제 노래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웃어 보였다.

"비 선배님이 '레이니즘'(Rainism)이라는 음반을 낼 때 정말 존경스러웠거든요. 저도 언젠가는 '희주니스트'(Heejunist)를 음악의 한 장르로 각인시키고 싶어요."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