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노사모서 박사모, 정의당까지…‘카멜레온’ 인터넷 논객의 몰락
노사모서 박사모, 정의당까지…‘카멜레온’ 인터넷 논객의 몰락
베일 벗는 드루킹민주당원 불법 댓글 사건의 '드루킹'에 대한 경찰 수사 이후 드루킹의 정체가 ...
[데이터룸] 김경수가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김경수가 ‘드루킹’에 보냈다는 기사 댓글들을 보니…
◆ 김 의원이 보낸 기사 10건 중 2건은 분위기 변화 분명...댓글 흐름 분석 결과 매크로 프로그램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MB 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 후 귀가…‘특활비’ MB 연관 부인 ISSUE
입력 2018.01.14 (09:36) | 수정 2018.01.14 (09:37) 인터넷 뉴스
‘MB 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 후 귀가…‘특활비’ MB 연관 부인
수억원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쯤 귀가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의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자금의 대가성 등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관성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진술 내용 파악과 증거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 핵심 피의자들을 재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MB 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 후 귀가…‘특활비’ MB 연관 부인
    • 입력 2018.01.14 (09:36)
    • 수정 2018.01.14 (09:37)
    인터넷 뉴스
‘MB 집사’ 김백준 11시간 조사 후 귀가…‘특활비’ MB 연관 부인
수억원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1시쯤 귀가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하면서 김성호·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으로부터 각각 2억 원씩 총 4억 원의 자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자금의 대가성 등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연관성도 없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진술 내용 파악과 증거물 분석이 일단락되는 대로 김 전 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등 핵심 피의자들을 재소환해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크랩
K-S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