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 이번엔 “충 온 파이어!”… 누리꾼들 “결승도 가즈아”
정현은 오늘(24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 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8강에서 미국의...
‘평화올림픽’ vs ‘평양올림픽’…실검 상위권 점령 이유는?
정현의 ‘4강 쾌거’ 속 ‘평화·평양올림픽’ 화제 된 이유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16일 앞둔 24일(오늘) 오전, '평화올림픽'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교도 “매티스 美국방, 올봄 방중…시진핑과 북핵 논의 전망”
입력 2018.01.14 (09:55) | 수정 2018.01.14 (10:08) 인터넷 뉴스
교도 “매티스 美국방, 올봄 방중…시진핑과 북핵 논의 전망”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올봄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통신은 데이나 화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최근 자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시진핑 국가 주석과 회담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미중 양국 군사 교류 확대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의 중국 방문이 이뤄지면 미국 국방장관으로서는 2014년 4월 척 헤이글 장관 이후 4년 만의 방중이 된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평창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가 재차 긴박해질 우려가 있는 점을 감안해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이라며 "한반도 유사시를 상정한 미중 양국 군의 대응과, 예측하지 못하는 사태를 피하기 위한 양국 간의 신뢰 조성이 의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더 행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국가안보전략 보고서에서 중국을 '전략적 경쟁자'로 규정했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대중 강경 색채를 강화하는 미국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동·남중국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중국에 대해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미중은 많은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지만 필요한 부분에서는 대항해 갈 것"이라고 통신에 말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중국이 군사 거점화를 추진하는 남중국해 정세를 언급하면서 "중국의 행동이 강세를 띠고 있다"며 "중국이 세력권을 넓히고 싶어하는 것은 상관없지만, 문제는 어떻게 행동하느냐이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교도 “매티스 美국방, 올봄 방중…시진핑과 북핵 논의 전망”
    • 입력 2018.01.14 (09:55)
    • 수정 2018.01.14 (10:08)
    인터넷 뉴스
교도 “매티스 美국방, 올봄 방중…시진핑과 북핵 논의 전망”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올봄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통신은 데이나 화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최근 자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시진핑 국가 주석과 회담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미중 양국 군사 교류 확대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매티스 장관의 중국 방문이 이뤄지면 미국 국방장관으로서는 2014년 4월 척 헤이글 장관 이후 4년 만의 방중이 된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평창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가 재차 긴박해질 우려가 있는 점을 감안해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이라며 "한반도 유사시를 상정한 미중 양국 군의 대응과, 예측하지 못하는 사태를 피하기 위한 양국 간의 신뢰 조성이 의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화이트 국방부 대변인은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더 행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지난해 12월 발표한 국가안보전략 보고서에서 중국을 '전략적 경쟁자'로 규정했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대중 강경 색채를 강화하는 미국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동·남중국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중국에 대해 우려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미중은 많은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지만 필요한 부분에서는 대항해 갈 것"이라고 통신에 말했다.

화이트 대변인은 중국이 군사 거점화를 추진하는 남중국해 정세를 언급하면서 "중국의 행동이 강세를 띠고 있다"며 "중국이 세력권을 넓히고 싶어하는 것은 상관없지만, 문제는 어떻게 행동하느냐이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