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北 현송월의 ‘이례적 침묵’ 이틀째, 인터뷰 사절 이유 들어보니…
북한 예술단 공연을 위한 공연장 사전점검 차 21일 방남한 北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나 조폭인데…” 컵라면 먹고 덜미 잡힌 ‘6척 거구’ 절도범
조직폭력배임을 과시하며 편의점 여종업원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20대 절도범이 컵라면 용기에 남긴 지문...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브라질서 8개월 임신부 괴한 총격으로 중상…태아도 중태
입력 2018.01.14 (10:53) | 수정 2018.01.14 (10:56) 인터넷 뉴스
브라질서 8개월 임신부 괴한 총격으로 중상…태아도 중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임신부가 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부상하는 사건이 또 일어났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의 베우포르지 호슈 지역에서 이날 오전 임신 8개월 여성 미셸리 하무스 다 시우바 나시멘투 아라우주(33)가 무장강도들로부터 총격을 받았다.

머리에 총상을 입은 미셸리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의료진은 태아를 구하기 위해 제왕절개 수술을 했으나 태아도 생존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지난 10일에는 빈민가 인근에서 유탄에 맞아 총상을 당한 임신부 카롤라이니 누네스 지 아우메이다(19)가 1개월여 만에 숨졌다.

임신 6개월 상태이던 카롤라이니는 지난달 3일 새벽 리우 시 북부 콤플레수 두 알레마웅 지역에서 복부에 2발의 총격을 받았다.

이 사건으로 태아는 즉시 사망했고, 카롤라이니는 응급수술 후 치료를 받아왔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말에는 엄마 뱃속에서 유탄에 맞아 긴급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태어난 아기가 한 달 만에 숨을 거둔 사건이 있었다.
  • 브라질서 8개월 임신부 괴한 총격으로 중상…태아도 중태
    • 입력 2018.01.14 (10:53)
    • 수정 2018.01.14 (10:56)
    인터넷 뉴스
브라질서 8개월 임신부 괴한 총격으로 중상…태아도 중태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임신부가 괴한들의 총격을 받아 부상하는 사건이 또 일어났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리우의 베우포르지 호슈 지역에서 이날 오전 임신 8개월 여성 미셸리 하무스 다 시우바 나시멘투 아라우주(33)가 무장강도들로부터 총격을 받았다.

머리에 총상을 입은 미셸리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의료진은 태아를 구하기 위해 제왕절개 수술을 했으나 태아도 생존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병원 측은 전했다.

지난 10일에는 빈민가 인근에서 유탄에 맞아 총상을 당한 임신부 카롤라이니 누네스 지 아우메이다(19)가 1개월여 만에 숨졌다.

임신 6개월 상태이던 카롤라이니는 지난달 3일 새벽 리우 시 북부 콤플레수 두 알레마웅 지역에서 복부에 2발의 총격을 받았다.

이 사건으로 태아는 즉시 사망했고, 카롤라이니는 응급수술 후 치료를 받아왔으나 회복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지난해 7월 말에는 엄마 뱃속에서 유탄에 맞아 긴급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태어난 아기가 한 달 만에 숨을 거둔 사건이 있었다.